• 최종편집 : 2022.5.25 수 21:22
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
뮤지컬 <지킬앤하이드> ‘루시’ 役 해나 시어터플러스 2월호 화보 공개!매니시룩으로 무심한 듯 시크한 색다른 매력 발산! “<지킬앤하이드>는 인생의 터닝포인트가 된 작품”
김정수 기자 | 승인 2022.01.29 04:39
이미지 = 뮤지컬 <지킬앤하이드> ‘루시’ 역 해나 시어터플러스 2월호 화보|제공 =시어터플러스
[뉴스에이 = 김정수 기자] 뮤지컬 <지킬앤하이드>(프로듀서 신춘수, 제작 오디컴퍼니㈜)의 2차 라인업 ‘루시’ 역으로 무대에 오르는 해나가 공연문화매거진 ‘시어터플러스’ 2월호 화보를 통해 걸크러쉬 넘치는 매력을 선보이며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번에 공개된 화보에서는 여성스러우면서도 매니시한 룩의 스타일링으로 무심한 듯 시크한 매력과 동시에 절제된 눈빛과 표정으로 카리스마까지 느껴지는 걸크러쉬 매력을 한껏 발산하며 자신만의 무드를 완성시켰다.

함께 공개된 인터뷰를 통해 “뮤지컬 <지킬앤하이드> 작품 속 ‘A New Life’를 부를 때가 ‘루시’ 인생의 터닝 포인트라고 생각하는데, 이 작품은 해나 인생에서도 터닝 포인트가 된 작품이다.”고 말하며 배우가 되어 가장 좋았던 순간도 역시 “뮤지컬 배우가 된 순간과 <지킬앤하이드> 오디션에 붙은 순간”이라고 밝히며 작품을 향한 남다른 애정과 진심 어린 마음을 전했다.

또한 ‘루시’에 대해서는 “힘든 일이 생겼다가도 한 줄기 빛이 보이면 바로 따라가려 하는 긍정적인 마음이 저와 비슷한 지점이 있는 것 같다.”라고 말하며 자신의 ‘루시’는 “’빛을 따라가는 아이’ 정도로만 생각해 주시고, 관객분들이 해석하고 판단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하며 무대 위의 모습을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다.

뮤지컬 <지킬앤하이드>는 로버트 루이스 스티븐슨의 소설 <지킬 박사와 하이드 씨>를 원작으로 ‘선과 악’으로 분리되는 두 가지 인격인 ‘지킬/하이드’를 통해 ‘인간의 이중성’에 대해 돌아보게 하는 작품으로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작곡가 프랭크 와일드혼의 매력적인 선율의 음악과 두 가지 인격을 오가는 눈을 뗄 수 없는 압도적인 퍼포먼스로 2004년 초연 이후 18년째 흥행을 이어가고 있는 대표적인 스테디셀러 뮤지컬이다.

한편, 해나의 색다른 매력이 담긴 화보와 작품을 향한 진정성을 엿볼 수 있는 인터뷰는 ‘시어터플러스’ 2월호를 통해 만나볼 수 있으며, 뮤지컬 <지킬앤하이드> 2차 라인업인 박은태, 카이, 전동석, 선민, 정유지, 해나, 조정은, 최수진, 이지혜의 무대는 오는 2월 25일부터 샤롯데씨어터에서 펼쳐진다.

김정수 기자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