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7.2 토 05:16
상단여백
HOME 전국뉴스 전북
전북도, 중소도시 스마트시티 조성사업 선정 쾌거맞춤형 사업발굴 등 적극적 대응으로 전주, 익산 2건 선정
송재춘 기자 | 승인 2022.02.04 04:52
(전북본부 = 송재춘 기자) 전북 전주시와 익산시에 스마트 서비스를 활용하는 주차관리시스템과 수요응답형 교통체계 등이 도입된다.

전북도는 정부 핵심 국정과제인 스마트시티 조성과 관련한‘중소도시 스마트시티 조성사업’에 전주시와 익산시가 최종 선정돼 국비 40억원을 확보했다고 3일 밝혔다.

특히 도는 지역 맞춤형 사업 발굴과 자문회의를 통한 전문가 의견 수렴 등 효율적 대응이 주효했다고 평가했다.

중소도시 스마트시티 조성사업은 지역문제를 고려해 특정 구역 내 스마트 솔루션 구축을 통해 도시문제를 해결하고 스마트 서비스 확산 기반을 마련하는 정책으로 국토부에서 지난해 12월에 공모했다.

이번에 선정된 사업은 전주시 풍남동·중앙동 일대 ‘스마트 주차관리시스템 구축’과 익산시 ‘수요응답형 교통 체계 및 도로 위험 감지 솔루션 구축‘이다.

전주시는 풍남동, 중앙동 일원 한옥마을 및 남부시장의 공영·노상 주차장 5개소에 주차관리 통합센터 및 통합플랫폼과 연계한 스마트 주차관리시스템을 도입한다.

주변 상가에 모바일 앱을 활용한 스마트 주차권 발행 시스템도 구축한다.

전주시는 불법 주정차 관련 자동차 사고율이 전국 기초지자체 중 2위를 기록할 정도로 심각한 상황이다.

특히 전국적 관광지인 한옥마을의 지난해 불법 주정차 단속은 7,690건에 이를 정도다.

이에 한옥마을 인근의 주차장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비어있는 주차장까지 길 안내 서비스를 도입한다.

남부시장 천변의 노상주차장 비대면 결제 서비스도 도입해 주차관리 효율화를 도모한다.

더불어 주차장 내 스마트보드에 제휴상가를 홍보해 방문을 유도하고 모바일 주차권 발급 및 할인 쿠폰 등을 통한 편의성 증대로 한옥마을을 찾는 관광객의 만족도를 높인다.

익산시는 함열읍 등 농촌지역 12개 면의 대중교통 소외 지역을 대상으로 수요응답형 교통체계 및 결빙 등 도로 위험 감지 시스템을 구축한다.

익산시 함열·함라·웅포·성당 등 12개 면은 인구 감소 등으로 버스노선이 폐지되고 노면 상태가 불량해 사고 위험 구간이 많은 상황이다.

이에 수요응답형 버스 10대 정도를 도입한다.

콜센터와 스마트폰을 활용한 차량 예약 및 목적지 입력, 결재 등으로 교통약자의 이동권 문제를 해결할 전망이다.

더불어 도로 위험감지 솔루션도 도입한다.

노변 가로등 등에 부착한 센서를 활용해 노면 상태에 따른 차량 주행 소리 특성을 실시간 분석하고 위험 요소를 판별한다.

해당 정보를 운전자 및 도로 관리자에게 실시간으로 전달해 교통사고 예방한다.

김형우 전북도 건설교통국장은“이제 도민 불편 사항을 첨단 기술을 활용해 실시간으로 해결하는 스마트시티 실현이 눈앞에 다가왔다”며 “도민이 체감하는 성공적 사업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송재춘 기자  newsajb@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재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