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8.15 월 20:32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문화
김지선 x 박애리 x 이희문 x 남상일 x 강효주, 더 강력해진 라인업으로 돌아왔다!누구나 쉽게 소리를 배울 수 있는 대한민국 소리 놀이터!
김정수 기자 | 승인 2022.03.05 07:06
[소리를 배웁시다 남도소리- 박애리 명창편]
∎ 4人4色 시대를 대표하는 국악계 빅4 스타들이 뭉쳤다!

국악방송의 간판프로그램 <소리를 배웁시다>가 소리꾼 박애리, 이희문, 남상일, 강효주 그리고 베테랑 MC 김지선으로 더 강력해진 라인업을 선보이며 돌아온다.

이번 시즌에서는 기존의 <소리를 배웁시다>에서 각각 경기소리와 남도소리의 양대산맥으로 큰 사랑을 받았던 남도 명창 박애리와 경기 소리꾼 이희문에 더해, 두 명의 명창이 가세했다.

새롭게 가세한 남도 명창 남상일은 국악의 대중화를 위해 앞장서온 실력과 입담을 겸비한 소리꾼. 또한, 경기민요의 진수를 보여줄명창 강효주는 경기소리가 가진 예술성과 대중성의 조화를 선보이며 이화여자대학교 한국음악과에서 후학양성을 위해 힘쓰고 있다.

그리고, 방송경력 32년차 베테랑 개그우먼 김지선이 이들과 호흡을 맞춰, 국악과 개그의 조합으로 민요와 판소리의 대중화에 앞장선다.
 
[개그맨 박성호 출연]
∎ 더 강력하게 돌아온 각계각층 국린이!

국악인만 국악을 즐길 수 있다? 놉!!

새롭게 시작하는 <소리를 배웁시다>는 배우, 가수, 개그맨, 래퍼 등 다양한 패널들이 학생으로 참여해 우리 민요를 함께 배우고 불러보는 시간을 갖는다.

개그맨 박성호, 김경아, 김경진, 이정규, 임재백, 가수 이미쉘, 백승일, 우일, 래퍼 쇼리, 슬리피, 배우 백봉기, 리포터 유하니, 국악인 김가예 등 다양한 분야 의 학생들이 시청자들을 대표해 누구나 쉽게 국악을 따라 부르고 즐길 수 있다는 것을몸소 보여줄 예정이다.

특히, 경기소리 강효주 명창의 학생으로 참여한 개그맨 ‘국악쉰동’ 박성호와 가수 이미쉘은 각자의 끼를 민요에 녹여내며 “생소한 가락이지만 우리 소리의 매력을 흠뻑 느꼈다”, “민요 레파토리를 늘려 음원을 발매하고 싶다”며 앞으로 더 열심히 소리를 배워보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한편, 각 명창들의 듬직한 오른팔 역할은 차세대 국악계를 이끌어갈 라이징스타로 손꼽히는 서의철, 장서윤, 조원석, 박정미가 맡아 다른 학생들과 시청자들의 소리 길잡이로 활약할 예정이다.
 
[소리를 배웁시다 남도소리 &#8211; 남상일 명창편]
∎ 재미와 학습, 두 마리 토끼를 한번에!

새롭게 단장한 <소리를 배웁시다>에서 특히 눈에 띄는 부분은, 소리를 가르친다는 프로그램 본연의 역할에 충실하면서도 예능적 재미를 더했다는 점.

기존에 많은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던 개사 코너는 그대로 유지하고, 학생들이 다소 어려운 민요와 판소리의 사설을 잘 숙지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뿅망치 벌칙이 주어지는 ‘사설암쏭~쏭’코너가 추가됐다.

또한, 명창의 냉정한 판정을 통해 불합격할 경우 고삼차를 마셔야 하는 개인별 복습 시간도 선보인다. 고삼차를 피하려는 학생들의 긴장이 높아진 가운데, 지켜보는 이들의 재미는 더욱 커지면서 지금껏 다른 교양 프로그램에서 볼 수 없던 역대급 재미를 예고한다.

<소리를 배웁시다>는 오는 3월 14일 첫 방송으로, 매주 월요일과 수요일 오후 2시에 방송된다.

국악방송TV는 전통문화예술 전문 프로그램을 전달하는 국내 유일한 채널로, kt올레tv 251번, LG유플러스 189번, LG헬로비전 273번, SKBtv케이블 229번, 딜라이브 235번, 서경방송 144번, 아름방송 161번을 통해 시청할 수 있다.

김정수 기자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