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8.18 목 03:42
상단여백
HOME 전국뉴스 전북
‘뜻밖의 미술관’서 백남준 탄생 90주년 특별전서노송예술촌 뜻밖의 미술관, 14일부터 오는 4월 1일까지 ‘백남준 탄생90주년’ 기획전시 개최
송재춘 기자 | 승인 2022.03.14 18:09
전주시청
(전북본부 = 송재춘 기자) 문화예술과 인권의 공간으로 탈바꿈한 전주시 서노송예술촌에서 미디어아트 장르를 개척한 세계적인 거장 백남준 특별 전시회가 열린다.

전주시는 한국이 낳은 비디오아트의 창시자인 고 백남준 탄생 90주년를 맞아 14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서노송예술촌 ‘뜻밖의 미술관’에서 ‘나의 환희는 거칠 것이 없어라’라는 주제로 특별전시를 한다.

이번 전시는 전주시민과 전주를 찾는 여행객에게 창조적이며 거침없는 예술가인 백남준의 작품을 관람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기획됐다.

전시명은 고인이 지난 1977년 발표했던 LP 음반 제목 ‘나의 환희는 거칠 것이 없어라’에서 땄다.

이번 특별전시에서는 백남준 작가의 대표작인 비디오 샹들리에 no.4 갈 곳 없는 부처 나는 비트겐슈타인을 읽은 적이 없다를 포함한 작품 16점이 전시된다.

또한 백남준의 생애와 작품 활동 등이 담긴 다큐멘터리 영상 등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이번 전시를 기획한 한리안 프레젠트 대표는 “백남준은 여러 장르의 예술을 혼합하는 멀티미디어 시대에 서로 다른 것을 잘 섞어야 제 맛이 난다는 ‘비빔밥 정신‘이 중요하다고 말했는데, 그 정신과 가장 어울리는 비빔밥의 본고장 전주에서 이번 전시를 기획하게 되어 뜻깊은 마음이 들었다”며 “디지털 코드가 만드는 세상에서 공유와 공동의 배움을 실천한 예술의 혁명가 백남준의 정신이 ‘서노송예술촌’에 새롭게 다시 태어나 전주시민들과 함께 소통할 수 있길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과거 성매매업소로 사용되던 공간에 조성된 ‘뜻밖의 미술관’은 성매매집결지였던 선미촌이 문화와 예술, 그리고 인권이 함께 어우러지는 ‘서노송예술촌’으로 변화했음을 보여주는 가장 상징적인 공간”이라며 “평소 지역예술인들이 다양한 이야기를 펼치는 전시공간인 이곳이 앞으로도 백남준 선생을 비롯한 세계적인 작가와 유명작품들도 만날 수 있는 문화도시 전주의 상징공간으로 자리매김하도록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송재춘 기자  newsajb@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재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