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8.18 목 03:42
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
(여자)아이들,당당함과 완벽함 뿜어내는 비주얼 화보 공개!(여자)아이들, 첫 정규 앨범 로 컴백, 강렬함이 돋보이는 음악 예고
김정수 기자 | 승인 2022.03.24 05:18
[뉴스에이 = 김정수 기자] 당당한 싱글들을 위한 즐거운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싱글즈>가 첫 정규 앨범 <I NEVER DIE>로 컴백 후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는 (여자)아이들의 비주얼 화보를 공개했다. 이번 앨범은 트렌디한 사운드에 강렬한 가사가 귀를 사로잡는 가운데 민니, 소연, 우기가 앨범 전곡의 작사와 작곡에 직접 참여하면서 팀의 색을 더욱 진하게 드러냈다.

성장과 파격의 정규 앨범, <I NEVER DIE>

(여자)아이들의 데뷔 후 첫 정규 앨범 <I NEVER DIE>는 민니, 소연, 우기 세 명의 멤버가 프로듀싱에 참여하면서 어느 때보다 뜨거운 준비 과정을 거쳤다. 민니와 우기는 “앨범을 준비하기 전에 어떤 방향으로 풀지,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멤버들과 회의를 해요. 이때 나온 키워드가 성장과 파격이었어요.”라고 말했다. 이어 소연은 이번 앨범을 만화 <원피스>의 정상 전쟁에 비유했다. “정상 전쟁은 <원피스>에서 아주 중요한 사건이에요. 극복할 수 없는 위기라고 생각했던 전쟁을 치르고, 2년 뒤 더 성장한 멤버들을 중심으로 이야기가 벌어지죠. 만화처럼 (여자)아이들의 정상 전쟁 후를 그린 앨범이 <I NEVER DIE>라고 생각했어요.”라고 전했다. 성장, 파격으로 대표되는 이번 앨범은 그만큼 뜨겁고 치열하게 완벽을 기했다.

더욱 진해진 (여자)아이들만의 서사

데뷔 앨범 <I am>부터 차곡차곡 쌓아온 당당함의 서사는 이번 정규 앨범을 계기로 한 단계 진화했다. 그룹의 영문명 (G)I-DLE의 G를 지운 앨범 재킷을 비롯, ‘I’m not a doll’, ‘바랐니 끝까지, 내가 멍청한 천사였길’과 같은 가사는 깨지지 않는 불편한 편견에 정면으로 맞선다. 앨범에서 주목할 가사를 묻는 질문에 소연은 ‘미친 소설’이라는 단어를 들려줬다. “’VILLAIN DIES’라는 곡에 나오는 가사예요. 역경을 극복하고 해피 엔딩을 맞이하는 건 늘 영웅의 몫이죠. 하지만 ‘물러서지 않고 세상과 마주해 스스로 가치를 증명해내는 우리의 행동이 어쩌면 빌런과 닮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을 했어요. 그래서 악역이 이기는 엔딩을 상상해봤죠.” 이러한 메시지는 무대 위에서의 강렬한 퍼포먼스에서도 드러난다. 스스로를 증명하며 어디서나 당당하라는 이야기, <I NEVER DIE>는 (여자)아이들이라 가능한 앨범이다.

한편, (여자)아이들은 이번 컴백에 강한 애착을 드러내기도 했다. 미니 4집 <I burn> 이후 새 앨범은 1년 2개월 만이다. 민니, 소연, 우기는 데뷔 이후 가장 오랜 시간을 떨어져 지내며 팀의 소중함을 더욱 절실하게 깨닫게 되는 기회가 되었다고 전했다. 우기는 멤버들과 있을 때 가수라는 정체성이 확실해진다고 했고, 소연 역시 아이들이었을 때 더 당당해질 수 있다며 팀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더욱 강렬한 에너지로 돌아온 그룹 (여자)아이들의 화보는 <싱글즈> 4월호와 <싱글즈> 웹사이트 (www.thesingle.co.kr) 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정수 기자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