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5.29 월 16:34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이제는 로그아웃 해야하는 학교폭력
백록담 | 승인 2022.03.29 04:47
보성경찰서 벌교파출소 순경 백록담
“내가 이거 퍼뜨려버린다 ” , “이 단체톡방 나가면 알아서해라”. 중학생 a양은 같은학교 학생들에게 왕따를 당했고, 괴롭힘은 메신저에서도 계속되어 단체방에도 강제로 초대돼 매일매일 욕을 들어야 했다.

이렇게 신체적 폭력으로 많은 문제가 되었던 학교폭력이 시대에 흐름에 따라 스마트폰 보급률이 높아지면서 다른 방향으로 진화를 하고 있다.

이런 현상은 사이버 불링이라는 학교폭력의 새로운 유형으로서 스마트폰 등을 이용해 불특정 다수가 모바일메신저, SNS에서 욕설을 퍼붓거나 허위정보를 퍼뜨리는 행위이다.
 
사이버 불링은 단체 채팅방에 피해학생에게 집단으로 욕설을 하거나 굴욕적 사진을 공개하는 떼카 , 괴롭힘을 피해 채팅방을 나간 학생을 계속 초대해 빠져나가지 못하게 하는 카톡감옥 , 단체채 팅방에 초대한뒤 피해 학생만 남겨두고 모두 나가버리는 방폭 등 이런 유형의 다양한 방법이 생기고 있고, 다른 지능적인 방법으로도 진화 하는 중 이다. 사이버불링의 최대 악점은 종전의 학교폭력과 다르게 시공간의 제약이 없어 24시간 내내 피해 학생에게 노출 되는 것이다.
 
사이버 불링의 피해를 최소화 하는 방법은 대처방법에 대한 교육을 학교에서 사전에 교육하는 것이 중요하다. 모바일가디언, 스쿨보안관, 클래스팅 117chat 등 사이버 불링에 대해 상담하는 어플도 많이 있어 피해학생에게 접근성을 높여주는 방법 또한 있다.
피해학생은 학교폭력신고상담센터 117에 알릴수 있도록 하고 신고가 어렵다면 #0117에 문자로도 가능하는걸 알려줘야 한다. 또한 피해학생이 이름을 공개하지 않고 경찰과 상담하고 싶다면 117chat 메신저 이용하는 것이 좋다.
 
사이버불링 초기 단계에 도움을 주면 피해 학생이 받는 심리적 부담이 덜 할 것이다. 해마다 많은 학교폭력 피해학생들이 나오는데 시대의 흐름에 따라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유형이 많이 변화해왔으며, 그 변화에 따라서 우리 경찰도 학교전담경찰관(SPO)을 통해 피해학생들의 고충을 해결하는데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일 것이다.

백록담  newsasos@daum.net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록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3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