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6.4 일 10:57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자동차
디앤에이모터스, MZ세대 사로잡을 큐티한 ‘M-BOY mini’ 출시DNA 바뀐 ‘DNA MOTORS’ 우리가 MZ세대
오세홍 기자 | 승인 2022.05.26 20:00
[뉴스에이 = 오세홍 기자] 디앤에이모터스가 DNA를 바꿔 초심으로 다시 시작하고 있다. 디앤에이모터스는 4월 출시한 럭셔리 스쿠터 ‘UHR125’에 이어 깜찍하고 귀여운 개성을 담아 디자인한 승용 모델 ‘M-BOY mini’를 출시했다고 24일 밝혔다.

디앤에이모터스(DNA MOTORS)는 구 대림오토바이에서 사명을 ‘DNA MOTORS’로 바꾸며, 2022년을 시작했다. 신 사명과 함께 신규 BI를 공표하고, 럭셔리 스쿠터 ‘UHR125’를 출시하며, 변화가 시작됐음을 예고했다.

이어 디앤에이모터스는 MZ세대를 사로잡을 큐티한 ‘M-BOY mini’를 출시하며, MZ세대와 같은 열정으로 도전을 통한 변화를 꾀하며, 국내 이륜차 시장의 판을 흔들기 시작한다.

디앤에이모터스가 출시한 ‘M-BOY mini’는 스타일과 개성을 중요시하는 MZ세대를 타깃으로 출시한 모델이다. 디앤에이모터스는 ‘M-BOY mini’ 출시 배경으로 가치 소비를 중요하게 여기고 나만의 개성 표현을 중요시하는 MZ세대에게 어울리는 제품을 공급하는 것으로, 기업의 이윤만 생각하고 잘 팔리는 제품만 생산, 판매하는 것이 아니라 ‘누구나 쉽게 접근하고 이용 가능한 이동 수단을 제공함으로써 고객의 더 나은 삶과 지속 가능한 미래에 기여하는 기업’으로 한 발짝 나아가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큐티한 ‘M-BOY mini’

‘M-BOY mini’는 라이트 종류를 오밀조밀하게 배치하고, 캡슐을 연상하게 하는 보디 라인으로 깜찍한 느낌을 주는 디자인이 반영됐다. 또한 740mm의 낮은 시트고와 1255mm의 휠베이스로 운전 조작이 편리한 라이딩 포지션을 갖춰 승용으로 이용하려는 고객의 니즈를 반영한 모델이다.

주요 포인트를 살펴보면 모든 라이트 종류에는 풀 LED 램프가 적용돼 기능과 내구성을 높였으며, 핸들 좌측 아랫부분에는 USB 단자와 함께 스마트 기기 또는 생수 등의 소형 소지품을 보관할 수 있는 포켓 공간이 자리 잡고 있고, 시트 아래 러기지 박스는 18리터의 넓은 공간으로 하프페이스 헬멧 등 중형 소화물을 수납할 수 있다.

스피드메타는 디지털로 구성돼 시인성을 더욱 높였고, 키 세트에는 셔터 키가 있어 도난 방지에 도움을 준다. 원터치 필리온 스텝바와 텐덤 그랩바는 동승자에게 편안한 자세와 안정감을 준다. 오토바이의 심장인 엔진은 검증된 M-BOY 엔진으로 한국 지형에 맞는 고출력, 저소음에 안정된 주행 성능을 발휘한다. 2인 탑승 기준 경사도 30%도 무리 없이 오를 수 있고, 연비는 약 59km/ℓ(cvs40 시험인증 모드 측정치)로 에너지 효율이 높으며, 배출가스 역시 환경 기준의 70% 이하로 탄소 배출을 최소화했다.

디앤에이모터스의 신규 모델 ‘M-BOY mini’는 현재 예약 접수가 진행 중이며, 선착순 300대 한정 약 5만원 상당의 취득세를 지원하며, 6월 말까지 타던 이륜차를 교체 구매하는 고객에게는 10만원 백화점 상품권을 추가 지원하는 보상 판매도 실시한다. ‘M-BOY mini’에 대한 보다 자세한 문의 사항은 카톡 채널과 고객 센터, 전국 대리점과 판매점으로 하면 된다.

오세홍 기자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세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3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