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8.12 금 09:50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문화
2022 시민국악강좌 <우리악기, 우리음악>서울돈화문국악당, 올 여름 <시민국악강좌>로 국악 입문의 문턱 낮춰
뉴스에이 이미향 | 승인 2022.06.30 04:31
6.09(목) 소리 너머의 세계 : 거문고와 풍류
[뉴스에이 = 이미향 기자] 서울돈화문국악당은 오는 6월 9일부터 거문고 연주가 김준영의 강좌를 시작으로 2022 시민국악강좌 입문편인 <우리 악기, 우리 음악>(예술감독 김준영)을 선보이고 있다

2022 시민국악강좌 <우리 악기, 우리 음악>은 전통음악에 관심 있는 모두를 위한 강좌로, 현재 왕성한 활동을 펼치는 아티스트들이 직접 국악 이론 강연과 실연을 동시에 진행하여 수강자들에게 국악에 대한 이해도를 향상시키고, 동시에 다양한 악기의 매력과 음악 장르를 만나볼 수 있다. 매회 다양한 악기와 음악 장르로 수업을 구성해 국악기의 역사와 종류, 음악적 특성부터 감상법까지 전통악기에 담긴 우리의 삶과 다양한 문화적 맥락을 짚어 국악을 바라보는 새로운 시각을 경험할 수 있다.

6월 30일, 국립국악원 정악단 해금 수석 공경진이 과거 궁중에서 행해졌던 제례음악을 선보이는 시간을 가진다. 우리 음악의 역사와 전통을 지닌 종묘제례악을 비롯해 동동, 춘앵전으로 대표하는 정재까지, 해금의 기초뿐 아니라 궁중음악의 품격있는 멋을 전할 예정이다. 
7월 7일은 전남대학교 국악학과 교수 이승헌이 우리 민족의 염원과 삶의 노래가 담긴 굿음악에 대해 피리 연주를 곁들여 강좌를 진행한다. 피리의 역사와 구조 등 이론적인 내용뿐 아니라 굿음악 속 피리의 역할, 서울굿, 진도 씻김굿 등 지역별 굿의 유래와 특징을 시연을 통해 선보인다.

7월 14일에는 국립국악원 창작악단 아쟁 수석 이화연과 소리꾼 서정민이 <우리 악기, 우리 음악>의 대미를 장식한다. 궁중음악에 사용되던 아쟁이 국극의 유행으로 민속악의 대표 악기로 변모해가는 과정과 국극과 떼려야 뗄 수 없는 판소리를 통해 우리를 울고 웃게 하는 전통음악에 한 걸음 다가가는 시간을 가진다.

 한여름 밤을 수놓을 <우리 악기, 우리 음악>은 그동안 어렵게만 느껴졌던 국악을 입문자의 눈높이에 맞춰 보고, 듣고, 즐길 수 있는 시간으로 국악에 친숙하지 않은 관객, 이번 기회로 더욱 자세히 국악을 들여다보고 싶은 관객 등 누구에게나 열려있다. 악기에 담긴 내공을 창작자에게 직접 들을 수 있는 이번 강의는 6월 30일부터 7월 14일까지 매주 목요일 저녁 7시 30분에 만나볼 수 있다.

 티켓은 서울돈화문국악당 홈페이지와 인터파크 티켓을 통해 예매 가능하며 회차별 잔여 티켓이 있는 경우 공연 당일 현장 매표 후 관람할 수 있다. 예매 및 공연문의 서울돈화문국악당 www.sdtt.or.kr 02-3210-7001 또는 인터파크 티켓 http://ticket.interpark.com 1544-1555.

뉴스에이 이미향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이미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