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1.31 화 15:50
상단여백
HOME 전국뉴스 전북
전북도, 청년 스마트팜 육성에 858억원 통큰 투자인구감소지역에 정착하는 청년농에게 스마트팜 시설비 지원
송재춘 기자 | 승인 2022.08.23 20:02
(전북본부 = 송재춘 기자) 전라북도는 인구감소지역의 청년 창업농을 육성하고자 10년간 858억원을 투자하는 등 청년의 농촌 정착과 농촌인구 늘리기에 주력한다.

전북도는 지방소멸대응기금 발굴사업인 ‘청년창업 스마트팜 패키지 지원사업’을 추진해 인구감소지역에 정착을 결정한 청년농업인에게 시설원예 스마트팜 일체를 지원한다고 23일 밝혔다.

대상시군은 인구감소지역으로 전주시, 군산시, 완주군을 제외한 도내 11개 시·군이다. 지원단가는 개소당 440백만원 정도다.

지원내용은 부지 기반조성, 온실신축, 재배시설, 냉난방시설 등이다. 또한, 올해 15개소 조성에 66억원을 시작으로 내년부터는 20개소 조성에 88억원을 투자하는 등 2031년까지 858억원 투자해 195개소의 청년 스마트팜을 육성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특히 인구감소가 우려되는 시·군에 타시도 청년이 지속적으로 유입되고 농촌의 젊은 청년이 안정적으로 정착하는 ‘돈버는 젊은 농촌’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전북도는 스마트팜 시설 지원과 동시에 청년의 안정적 정착과 청년 리더로서 역할 수행을 위해 전문가 컨설팅, 기술교육, 지역주민과의 융화교육 등을 병행한다.

도는 농업에 신규진입하는 청년 농업인에게 단순한 시설지원만으로는 농촌 정착과 돈 버는 농업인을 기대하기 어렵다고 판단해 사업대상자 선정 시점부터 농업경영이 안정화될때까지 인큐베이팅 프로그램을 시행한다.

청년창업농이 스마트팜을 조성하기 전에 전문가 컨설팅을 통해 시설에 대한 전문지식과 재배작물 선택, 유통방안 등으로 습득하고 지역정착에 필요한 리더교육과 갈등관리 교육 등을 이수해야 한다.

또한, 농촌의 고령화로 청년농업인이 공감할 수 있는 커뮤니티가 부족한 현실을 고려해 사업이 완료된 이후에도 정기적인 모임 등 청년농업인들의 상생 프로그램도 운영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청년창업 스마트팜 패키지 지원사업의 참여를 희망하는 자는 9월 2일까지 해당 시·군에 신청서를 접수하면 되고 서류와 대면평가를 통해 9월말에 사업대상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신원식 전라북도 농축산식품국장은 "전북도의 858억원 투자 결정은 전국에서 유례없는 청년 창업농 스마트팜 육성 규모" 라며 “고령화가 심화되는 ‘농촌’이 전라북도에서는 청년의 창업이 성공하는 공간, 돈 버는 중견 농업인으로 성장이 가능한 공간, 가족과 함께 누리는 공간으로 변화되어 갈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재춘 기자  newsajb@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재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3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