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12.3 토 21:41
상단여백
HOME 생활·건강 생활·건강
아침마다 극심한 통증, 어깨에 돌 쌓인 게 원인?
김인배 기자 | 승인 2022.09.07 04:21
[뉴스에이 = 김인배 기자] 중년의 어깨 통증은 비교적 흔한 증상이지만 원인이 항상 같은 것은 아니다. 50대를 넘는 나이의 사람들은 어깨가 아프면 흔히 오십견이 찾아왔다고 생각한다. 조금 더 몸에 관심있는 사람들은 '회전근개파열'을 의심해보기도 한다. 앞선 두 개가 대표적인 어깨질환인 것은 맞지만 의외로 생소하면서도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이 앓고 있는 어깨 질환도 있다.

대표적인 것이 바로 석회성건염이다. 이름에서도 이 병의 특성이 드러나는데, 석회성건염은 어깨에 있는 회전근개라는 힘줄에 칼슘이 침착해, 돌처럼 딱딱하게 굳으면서 생기는 질환이다. 회전근개는 우리 어깨의 운동을 상당부분 좌지우지하기에 파열되거나 손상될 가능성이 높다. 당연히 노화도 더 빨리 된다. 힘줄이 노화되면 힘줄로 가는 혈액 공급이 감소하게 되고, 이에 따라 세포 내부에 칼슘이 축적되며 석회가 생성되기 시작하는데 이 석회가 커지면 석회성건염으로 발전하게 된다.

젊은 사람이라도 안심해선 안된다. 무리한 어깨 사용, 외부 충격에 의한 손상, 잘못된 습관, 운동 중 부상 등에 의해 지속적으로 피로가 쌓이게 되면 발생할 수 있다. 평소 무리한 운동을 자주하거나 어깨를 많이 사용하는 경우라면 나이에 상관 없이 걸릴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연세건우병원 이상윤 원장(정형외과 수부상지 전문의)은 "석회성건염은 극심한 어깨 통증을 동반한다. 찌르는 듯한 날카로운 통증으로 인해 팔을 들어올리는 것이 어려워지는 등 일상생활이 제한되며 밤에는 통증이 더 심해지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석회성건염은 보통 X-ray나 초음파 검사로 진단한다. X-ray를 찍으면 어깨 뼈 주변으로 하얀 색의 석회가 보이며, 초음파 검사 상에서는 힘줄에 생긴 석회의 크기나 모양을 자세하게 관찰할 수 있다.

이상윤 원장은 “석회성건염을 진단할 때 특히 유심히 봐야 할 것은 회전근개의 파열 여부이다. 석회성건염이 발생했다는 것은 힘줄이 노화되었다는 것을 의미하는데, 이럴 경우 회전근개파열이 잠복해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석회의 크기가 커 주변 힘줄을 압박하거나 손상을 유발하는 경우가 아니라면 일반적으로는 약물치료나 주사치료 같은 보존적 치료가 선행된다. 특히 체외충격파를 통해 어깨에 자리잡은 석회를 부수는 방법도 도움이 될 수 있다.

하지만 이같은 치료에도 차도가 없다면 수술적 치료를 고려할 수 있다. 연세건우병원 이상윤 원장은 “석회성건염 수술은 보통 어깨 부분에 작은 구멍을 만들어 관절내시경과 수술 기구를 삽입한 후 석회결절을 제거하고 손상된 힘줄에 대한 치료를 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고 설명했다.

치료와 함께 생활습관 개선에도 힘써야 한다는 게 이 원장의 조언이다. 그는 “평소 스트레칭과 어깨 근육 강화를 위한 운동을 꾸준히 하는 것이 좋다. 무엇보다 통증이 지속된다면 빠르게 병원을 찾아 정확한 검사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인배 기자  newsasos@daum.net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