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9.23 토 03:36
상단여백
HOME 전국뉴스 서울
한파대비 스마트 냉·온열 의자 확대설치 추진올해 12월까지 성동구 관내 가로변 버스정류장 스마트 냉‧온열의자 118개소에 확대설치
천선우 기자 | 승인 2022.11.10 18:35
지난 1월말 설치된 버스정류장 온열의자
[뉴스에이=천선우 기자] 서울 성동구(구청장 정원오)가 주민들이 폭염, 한파에도 편리하게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관내 버스정류장 118개소에 스마트 냉·온열 의자를 확대 설치한다.

스마트 냉·온열 의자는 숨 막히는 더위와 맹렬한 추위 등 이상기후에 대비하는 교통 편의시설로, 버스정류장 의자에 앉기만 해도 시원하고 따뜻하게 체온을 유지할 수 있어 대중교통을 쾌적하게 이용할 수 있다.
 
구는 지난 1월 말 왕십리역, 옥수역 등 버스 승차 인원이 많은 곳을 우선으로 선정하여 겨울철 따뜻하게 이용가능한 온열의자 17개를 시범설치하였다. 추운 날씨에도 따뜻한 의자에 앉아 버스를 기다릴 수 있어 주민 호응이 높았다.
 
하지만 여름철 직사광선이 강하게 내리쬐는 버스정류장에는 의자 상판 온도가 상승하여 시원함을 느끼기에 한계가 있었다. 이러한 불편함을 개선하고자 구는 지난 6월부터 여름에는 냉열 기능, 겨울에는 온열 기능을 동시에 겸비한 냉·온열의자 설치를 검토하였고 본격 설치에 착수했다.
 
구 관계자는 "여름철 직사광선이 강한 곳에 위치한 버스정류장의 경우 의자에 앉으면 엉덩이가 뜨거워 이용하기에 불편하다는 주민들의 의견이 많았다. 이에 여름에도 시원하게 이용할 수 있는 냉·온열의자 설치를 추진하게 되었고 많은 주민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올 12월까지 신속히 설치할 계획" 이라고 말했다.

스마트 냉·온열의자는 매 하절기(6~8월), 동절기(11월~3월) 버스 첫차, 막차 시간에 맞춰 오전 5시부터 오후 11시까지 작동한다. 특수 설계된 온도 컨트롤러가 내장되어 있어 주변 외부 온도에 따라 자동으로 냉각, 히팅 시스템이 가동된다.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주민들이 무더운 여름에는 시원한 의자에 앉아 잠시나마 더위를 식히고, 쌀쌀한 바람이 부는 겨울에는 온기를 느낄 수 있다.
 
설치 위치는 관내 440개 버스정류장 중 스마트쉼터 47개소와 기존 온열의자가 설치된 17개소를 제외한 나머지 중 전기 인입이 용이한 118개소로 선정하였다.이번 냉‧온열 의자 확대 설치로 대중교통 사각지대를 촘촘히 메워 교통약자를 보다 안전하게 보호할 것으로 기대된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주민에게 일상 속 작은 변화지만 큰 만족과 감동을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많은 주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생활밀착 행정을 꾸준히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천선우 기자  csw@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천선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3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