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2.9 목 07:52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사회
환경재단-롯데백화점, 새활용 캠페인 ‘리얼스 업사이클링 프로젝트’ 진행… 보냉가방 3,832개가 8천 개의 새활용품으로수거된 보냉가방 3,832개, 8,000개의 새활용품으로 재탄생
주윤성 기자 | 승인 2022.11.22 03:11
지난 9월 'RE:EARTH 업사이클링 프로젝트'보냉가방 수거 현장
[뉴스에이 = 주윤성 기자] 환경재단(이사장 최열)은 롯데백화점과 함께 지난 9월 새활용 문화 확산을 위해 진행한 캠페인 ‘리얼스 업사이클링 프로젝트’에서 9천여 개의 보냉가방 및 폐현수막을 수거해 새활용한 제품을 오는 12월 시민들에게 제공한다고 밝혔다.

환경재단은 일회성으로 사용되고 폐기되는 보냉가방을 줄이고자 해당 캠페인을 진행한다. 보냉가방은 내용물의 신선도를 유지하기 위해 냉기가 빠져나가지 않도록 제작된 가방으로, 이때 사용된 보냉재 ‘토이론’은 재활용이 불가해 일반쓰레기로 분류되어 소각된다.

환경재단과 롯데백화점은 이번 ‘리얼스 업사이클링 프로젝트’에서 회수된 보냉가방과 폐현수막을 새활용해 제작한 카드지갑과 크로스백을 시민들에게 증정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시민들이 일상 가까이에서 자원순환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한다.

지난 9월 한 달간 ‘리얼스 업사이클링 프로젝트’에서 시민들의 자발적 참여로 총 9,161개의 보냉가방 및 대형 폐현수막이 수거되었다. 이중 재활용 가능한 3,832개의 보냉가방이 8,000개의 새활용품으로, 2개의 폐현수막이 3,600개의 새활용품으로 재탄생했다. 해당 제품은 롯데백화점 구매 감사품으로 12월 한정 수량 증정할 예정이다.

잔여 현수막과 보냉백은 업사이클링 업체 ‘누깍’에 전량 기부되었다. 12월 1일부터 14일까지 롯데백화점 월드타워몰에서 열리는 ‘누깍 팝업 스토어’에서 현수막을 활용해 만든 제품을 만나볼 수 있다. 팝업 스토어 방문객은 ‘새활용 키링 만들기 체험’에 무료 참여할 수 있다.

새활용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시민대상 무료 워크샵 또한 12월 중순 진행될 예정이다. 워크샵 참여 신청은 ‘누깍 팝업 스토어’에서 가능하며, 추첨을 통해 20인이 선정된다.

정태용 환경재단 사무처장은 “명절 때 발생하는 포장쓰레기 자체를 줄이는 것이 선행되어야 하지만, 이미 발생한 보냉가방에 대해서도 기업이 책임지고 수거 및 재사용, 재활용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환경재단은 이후에도 다양한 프로젝트를 통해 자원순환과 폐기물 감축에 앞장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환경재단은 2002년 설립된 최초의 환경 전문 공익재단으로 문화적인 접근방식과 전문성을 통해 환경인식을 높이는 활동을 하고 있다. 국내외 환경운동가와 시민/환경단체들을 도왔으며 환경 전문성을 바탕으로 누구나 일상 속에서 환경문제를 가까이하고 변화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펼치고 있다.

한편, 롯데백화점은 2004년 업계 최초로 환경 경영을 선포하였으며, 롯데쇼핑 통합 ESG 캠페인 RE:EARTH를 환경 캠페인명으로 지속가능한 삶을 지향하는 다양한 환경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주윤성 기자  newsasos@kakao.com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윤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3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