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6.1 목 03:40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패션뷰티
라코스테(LACOSTE), 패션 스포츠 커뮤니티 이벤트 ‘Croc’s Day’ 개최라코스테, 남성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에스콰이어’와 함께
뉴스에이 이사라 | 승인 2022.12.15 03:56
<사진 제공: 라코스테(Lacoste), 에스콰이어(Esquire)>

[뉴스에이 = 이사라 기자] 지난 11월 29일 화요일, ㈜동일드방레(대표 배재현)가 전개하는 패션 스포츠 브랜드 라코스테(LACOSTE)가 남성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에스콰이어’와 함께 ‘Croc’s Day’ 이벤트를 개최했다.
 
<사진 제공: 라코스테(Lacoste), 에스콰이어(Esquire)>
김포 테니스 아레나에서 진행된 이번 행사는 라코스테의 아이덴티티인 패션과 스포츠가 하나되는 스포츠 커뮤니티 이벤트로, 라코스테의 심볼인 ‘악어’를 중심으로 다양한 사람들을 하나의 커뮤니티로 결속시킬 수 있는 경험적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었다.

라코스테의 새로운 움직임을 선보이는 이번 행사에는 남다른 삶의 취향을 추구하고 전문성을 지닌 남성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제품 디자이너이자 방송인인 김충재와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이자 모델 겸 배우인 장윤주의 남편인 정승민, 패션 모델 신지훈, 이승찬, 채종석 및 기업가 등 다양한 분야의 남성 오피니언 리더와 인플루언서를 포함하여 ‘클럽 에스콰이어’ 멤버가 참여했다.
 
‘경험’이라는 가치에 집중해 진행된 이번 행사는 테니스 지도자이자 방송인으로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전미라 원장의 테니스 클리닉과 테니스 미니 게임, 자세 교정을 통해 심리적 안정을 꾀하는 알렉산더 테크닉 클래스까지 게스트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는 다채로운 웰빙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었다. 이후 진행된 디너 타임에는 재즈 힙합 밴드의 경쾌한 라이브 퍼포먼스와 함께 연령과 분야를 초월하여 모두가 하나되는 훈훈한 시간을 가졌다.
 
<사진 제공: 라코스테(Lacoste), 에스콰이어(Esquire)>
또한 행사에 참석한 게스트들은 스포츠 액티비티를 위한 온코트룩부터 일상에서도 즐길 수 있는 오프코트룩까지, 브랜드의 다채로운 컬렉션을 통해 라코스테 패션 스포츠를 만나볼 수 있었다. 브랜드의 아이콘인 폴로셔츠를 포함하여, 스웻셔츠, 트랙 수트, 테니스화까지, 머리부터 발끝까지 본인만의 감각적인 액티브 룩을 선보였으며, 자유로운 움직임을 선사하면서도 우아함을 잃지 않는 각양각색 스타일링으로 코트 위 활기를 불어넣었다. 퍼포먼스 룩뿐만 아니라, 브랜드의 에센셜 아이템과 함께한 디너타임까지, 온/오프코트를 넘나드는 진정한 라코스테의 하이브리드 패션 스타일을 경험할 수 있었다.
 
<사진 제공: 라코스테(Lacoste), 에스콰이어(Esquire)>
한편, 라코스테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루이스 트로터(Louise Trotter)는 올해 ‘패션 스포츠’라는 새로운 실루엣을 런칭하며, 역동적이면서도 클래식하고 우아한 액티브웨어를 재탄생 시킨 바 있다. 라코스테의 강한 스포츠 DNA에서 영감 받은 이 새로운 실루엣은 역동적인 움직임을 고려해 기능성 소재를 사용했을 뿐만 아니라 혁신적인 디자인과 색상의 조화를 통해 온/오프 코트를 넘나드는 스타일리시함을 선보인다.
 
<사진 제공: 라코스테(Lacoste), 에스콰이어(Esquire)>

뉴스에이 이사라  newsasos@kakao.com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이사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3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