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5.30 화 07:53
상단여백
HOME 생활·건강 생활·건강
'노마스크' 맞이한 성형·유통·뷰티업계, 판매 및 문의 증가에 함박웃음성형 업계도 마스크 벗고 윤곽 성형 관련 문의량 및 내원 고객수 폭증
김인배 기자 | 승인 2023.02.18 00:05
사진제공 : 클립아트코리아
[뉴스에이 = 김인배 기자]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가 권고로 전환되면서 성형, 유통, 뷰티 등 다양한 업계가 활기를 되찾고 있다.

성형업계에서는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로 인해 맨얼굴을 보이게 되면서 성형외과와 피부과 등 외모 관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마스크를 착용할 때는 숨길 수 있었던 턱과 코, 팔자 주름 등의 콤플렉스가 도드라져 스트레스를 받는 사람들이 증가, 마스크에 가려져 있던 하관에 대한 진료에 관심이 쏠리는 추세다.

바노바기성형외과에 따르면 실내 마스크 의무화 해제 직전인 1월부터 윤곽성형에 대한 고객들의 문의 및 매출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월 바노바기성형외과 데이터 집계를 기준으로 안면윤곽술 등 윤곽성형과 관련한 전월 대비 내원 고객 수는 20%, 전월 대비 문의 수는 51%가 증가했으며 같은 기간 대비 매출 역시 성장세가 이어지고 있다.

실내에서 편하게 마스크 없이 음식물 섭취가 가능해짐에 따라 식당가와 카페 등에 방문객이 늘고 매출도 상승하고 있다. 이디야커피는 전국 3,000여 가맹점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8일까지 주문 건수가 전주보다 15% 늘었으며, 매출은 전주 대비 6% 상승했다고 밝혔다. 업계 관계자는 실내 마스크가 해제되면서 소비심리가 확산됨에 따라 유동 인구 증가하였으며, 마스크 없이 편하게 매장을 이용할 수 있어 방문객이 증가한 것으로 보고 있다.

뷰티 업계에서는 색조 화장품과 립 제품이 판매량에 두각을 보이고 있다. 현대백화점에 따르면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한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2일까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화장품 전체 매출은 32.8%, 색조화장품 매출은 65.1% 증가했다. 신세계백화점 또한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5일까지의 화장품 전체 매출이 14.9%, 색조화장품은 21.2% 증가했다고 전했다.

이와 같은 양상은 온라인 쇼핑몰에서도 나타났다. 지그재그가 발표한 1월 20일부터 1월 30일까지 메이크업 상품 거래액은 전월 동기 대비 최대 4배 이상이 증가했으며, 그중 립스틱 판매량은 67%로 나타났다. 위메프 데이터 분석 결과에서도 자외선 차단과 피부 톤 보정에 도움을 주는 톤업 선크림(684%), 루스 파우더(128%), 쿠션 팩트(119%) 등 색조 화장품 판매량이 크게 늘었으며, 남성의 경우 면도날(96%), 면도기(80%) 같은 면도용품의 상승 폭 또한 커졌다.

바노바기성형외과 오창현 대표원장은 “최근 실내 마스크 착용 해제에 따라 그동안 마스크로 가리고 있던 턱과 광대 등의 부위와 피부에 관한 시술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라며 “안면윤곽술은 고도의 기술력과 경험이 필요하기 때문에 수술 경험이 풍부하고 신뢰할 수 있는 전문가와 충분히 면밀한 상담을 진행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김인배 기자  newsasos@kakao.com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3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