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5.28 일 19:53
상단여백
HOME 푸드로그 푸드로그
재택근무 끝! 식음료업계, 영양 만점 ‘오피스 간식’ 붐‘남녀노소 건강 관리’ 필수 영양소 함유에 포만감까지 높인 직장인 안성맞춤 오피스 간식 인기
주윤성 기자 | 승인 2023.02.25 02:10
[뉴스에이 = 주윤성 기자] 코로나19 대유행 당시 많은 기업에서 도입했던 재택근무 제도가 사라지는 분위기다. 지난달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까지 부분 해제되면서 대면 근무를 늘리고 있는 추세다. 이 같은 변화속에서 회사에서 즐길 수 있는 ‘오피스 간식’에 대한 수요가 크게 늘고 있다.

실제 지난해 사무실 간식 구독서비스를 중심으로 비즈니스를 확대하고 있는 한 스타트업의 경우 거래 중인 고객사 수가 2021년도 대비 약 2배가량 크게 늘었다.

단순히 사무실에서 심심한 입을 달래주는 군것질류 외에도, 사무실에서 간단하게 점심 식사 대용으로 즐길 수 있는 제품들의 수요까지 크게 늘고 있다. 최근 런치플레이션(런치+인플레이션) 등 외식물가 상승 여파로 사무실에서 식사를 해결하려는 직장인들이 늘어난 것. 이에 식음료업계는 맛 뿐만 아니라 영양까지 고루 갖춘 ‘오피스 간식’을 선보이며 직장인들 공략에 나섰다.

세계적인 청과 브랜드 돌(Dole) 코리아는 간편하게 새콤달콤한 과일을 즐길 수 있는 ‘식이섬유 플러스 후룻컵’을 선보였다. 이번 ‘식이섬유 플러스 후룻컵’은 돌 코리아의 대표적인 스테디셀러 ‘후룻컵’의 당을 2분의 1 수준까지 낮춘 반면(Dole 망고컵 기준), 치아씨드와 파인애플코어, 이눌린(프로바이오틱스) 등을 더해 영양성분을 대폭 강화했다. 특히 한 컵으로 식이섬유 1일 권장섭취량의 25%, 비타민C 권장섭취량의 45% 섭취가 가능해 간편하면서도 건강한 영양 간식을 찾는 직장인들에게 최적이다.

식이섬유 플러스 후룻컵은 먹기 좋은 크기로 손질된 신선한 과육이 과즙 주스와 함께 담겨있어 단품으로 과육과 주스를 모두 즐길 수 있다. 특히, 한 손에 들어오는 사이즈로 휴대가 용이하며 포크가 함께 동봉돼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데일리 과일을 즐길 수 있다. 기호에 따라 상큼한 ‘파인애플 청크’와 달콤한 ‘망고 구아바’ 중에 골라 먹을 수 있다.

돌 코리아 관계자는 “과일을 매일 챙겨 먹기 힘든 직장인들을 위해 달콤하면서도 영양소는 풍부한 데일리 과일 간식을 준비했다”라며 “맛과 영양 모두 챙긴 식이섬유 플러스 후룻컵과 함께 식사 후나 출출한 간식 시간에 맛있게 즐기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매일유업은 신제품 ‘소화가 잘되는 우유 단백질’을 출시했다. 단백 원료 첨가 없이 1.3배의 원유를 UF공법으로 농축해 단백질은 강화하고 유당은 걸러냈다. 930ml 한 팩에 41g의 단백질이 들어있어 일반우유 대비 단백질 함량을 1.5배 높였으며, 지방 함량은 2%로 낮췄다.

사조대림은 언제 어디서나 즐길 수 있는 스낵 ‘365.24 빠삭 한입먹태 3종’을 출시했다. 365.24 빠삭 한입먹태 3종은 콘버터 맛과 갈릭 맛, 매콤한 맛으로 구성됐으며, 기름에 튀기지 않아 담백하고 바삭한 식감이 특징이다. 제품 하나에 18g의 단백질이 함유됐다.

일동후디스의 ‘후디스 그릭 달지않은 플레인’은 그리스 전통 홈메이드 방식으로 1A등급 원유를 2배 농축 후 유산균만 넣어 만든 그릭 요거트다. 당 함량을 꼼꼼히 생각하는 소비자 니즈를 반영해 기존 제품에서 원당을 제거해 만든 신제품이다. 단백질 보충과 장 건강 관리를 한 번에 할 수 있어 식사·간식 대용으로 제격이다.

크라운제과는 부드러운 쉘 초콜릿에 고단백 우유크림을 담은 ‘디샤미니 프로틴’을 선보였다. 당 보충은 기본, 유산소 운동에 도움을 주는 카카오 성분과 근성장의 필수 영양소인 단백질을 동시에 섭취할 수 있다. 각종 스포츠와 함께 즐기는 영양간식으로 활용도가 높다. 

주윤성 기자  newsasos@kakao.com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윤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3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