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10.3 화 18:29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패션뷰티
아디다스 테렉스, 장거리 산행에 최적화된 SS23 등산화 ‘프리하이커2’와 경량 스피드 등산화 ‘스카이체이서’ 출시봄철 등산 및 백패킹에 최적격인 편안하고 가벼운 ‘프리하이커2’ 및 ‘스카이체이서’ 출시
뉴스에이 이사라 | 승인 2023.04.17 22:04
[뉴스에이 = 이사라 기자] 글로벌 리딩 스포츠 브랜드 아디다스 테렉스 (Terrex) 가 본격적인 봄 시즌을 맞이하여 장거리 산행에 최적화 된 하이킹화, '프리하이커2(FREEHIKER2)'와 스피드 하이킹을 즐기기에 최적화 된 경량 등산화 ‘스카이체이서(SKYCHASER)’를 4월 17일 정식 출시한다.

아디다스 테렉스는 작년 FW22 시즌에 이어, ‘UNITED BY SUMMITS (지금 우리의 정상은)’ 캠페인을 두 번째로 전개한다. 특히 이번에는 플라스틱 폐기물로 정크아트를 만드는 친환경 등산크루 ‘클린하이커’를 비롯해, 남들이 쉽게 가지 않는 장소에서 비박을 즐기는 백패킹 인플루언서, 그리고 등산을 좋아하는 패션모델들의 화보와 영상이 순차적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이번 캠페인의 메인 제품인 ‘프리하이커2’는 양말처럼 편안한 착화감의 ‘삭라이크 핏(Sock-like fit)’ 기술이 적용되어 발의 뒤틀림을 방지해 준다. 아웃솔에는 뛰어난 접지력의 독일 명품 타이어 회사 콘티넨탈(Continental™)의 합성고무를 사용해 일반적인 숲길뿐 아니라 울퉁불퉁한 바위길이나 미끄러운 진흙길 등 어떠한 지형에서도 흔들림 없는 접지력을 제공한다. 또한, 아디다스 러닝화에 사용되는 부스트(Boost) 미드솔이 매 발걸음마다 지치지 않는 강한 에너지를 리턴을 선사한다. 더불어 신발 어퍼의 50% 이상이 해변, 연안 지역에 흩어진 해양 플라스틱 폐기물로부터 업사이클 한 소재로 제작되어 친환경적인 가치까지 더한 것이 특징이다.

조금 더 가볍고 빠른 등산을 즐기고 싶은 아웃도어 인들은 ‘스카이체이서’에 주목해보자. 등산화와 트레일러닝화의 핵심 장점을 모두 보유하여, 빠른 스피드 등산에도 최적의 편안함을 제공하기 위한 경량성과 지지력을 자랑한다.

한편, 아디다스 테렉스는 미국 3대 트레킹 코스 중 하나인 퍼시픽 크레스트 트레일을 따라 지상 최대의 하이킹 릴레이 모험에 응모할 수 있는 글로벌 이벤트를 이번 4월 11일부터 5월 23일까지 총 5주간 모집한다. 울트라마라톤, 하이킹, 플로깅 등 다양한 스테이지 중 1개를 선택하여 응모하면 되고, 당첨된 우승자는 올해 9월 미국으로 떠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된다.

아디다스 관계자는 “프리하이커2가 4,300km의 퍼시픽 크레스트 트레일에서 테스트를 거친 장거리 산행에 최적화된 등산화인만큼, 이번 글로벌 이벤트는 이 제품의 기술력을 입증하는 좋은 기회일 것이다”라고 말하며, “’United by Summits: 지금 우리의 정상은’ 글로컬(global + local) 캠페인을 통해 이제 막 등산을 시작한 등린이들 뿐만 아니라, 평소에 서울 인근의 산에서 비박을 즐기는 백패커들 등 다양한 아웃도어 러버들이 제품을 경험할 수 있는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기대해 달라”는 포부를 드러냈다.

4월 17일부터 아디다스 공식 온라인스토어 및 아디다스 브랜드 플래그십 서울(명동), 강남브랜드센터, 홍대브랜드센터는 물론 전국 퍼포먼스 매장에서 폭넓게 만나볼 수 있다.

뉴스에이 이사라  newsasos@kakao.com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이사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3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