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4.7.21 일 11:54
상단여백
HOME 이슈화재 이슈·화제
최초 남원여성농악 원로 4인방 서울 무대에서 만난다상쇠 장홍도(92세), 장구 배분순(79세), 소고 박복례(78세),노영숙(69세)
송재춘 기자 | 승인 2023.04.21 05:02
(전북본부 = 송재춘 기자) 최초의 여성농악단인 남원여성농악단의 원조 명인들의 공연 ‘舞(무)風(풍)’이 4월 22일 오후 3시 서울남산국악당에서 뜻깊은 공연으로 대중들을 만난다.

이번 공연은 지난해(2022년) 가을 남원에서 열린 조갑녀 추모제에서 원로 여성농악단의 놀라운 춤판을 시작으로 옛 남원여성농악단의 기록과 보존하는 차원에서 새로운 판을 준비하게 됐다.

최초 남원 여성농악단의 상쇠 장홍도(1931년생), 장구 배분순(1944년생), 뒤 이은 춘향여성농악단의 소고 박복례(1945년생), 노영숙(1954년생) 명인이 60년 만에 무대에 오르는 뜻깊은 공연을 펼칠 계획이다.

남원 여성 농악단이 창단할 당시(1959년)는, 남녀의 역할에 대한 편견이 큰 시기이면서, 기존 마을농악이 남성위주로 되어있을 시절로 남원여성 농악단 창단은 편견을 깬 놀라운 일이었다.

획기적인 남원여성농악단의 공연은 전국 순회공연을 다닐 만큼 인기가 하늘을 찔렀고, 창단 다음 해 1960년 전국농악경연대회에 처음 출전하여 일등을 했다. 또한, 남원여성 농악단의 성공적인 창단과 많은 인기로, 전국적으로 많은 여성 농악단이 창단되는 계기가 됐다.
이후, 전통공연계에서 농악보다는 판소리와 가야금을 우위로 인정하는 분위기가 확산되어 주요 단원들이 농악단체를 그만두게 되고, 남원여성농악단의 시간은 세월의 흐름 속에서 멈추게 됐다.

시 관계자는 “남원여성농악단의 멈췄던 시간을 잇는 이번 공연에 많은 관심 부탁드리며, 남원여성농악단의 역사를 알리기 위한 원로 여성 명인농악인들의 공연을 전통문화의 발전을 위하여 3D 중계차로 촬영하고, 자료로 기록하여 보존하겠다”고 말했다.

송재춘 기자  newsajb@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재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4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