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9.22 금 10:26
상단여백
HOME 전국뉴스 부산·울산·경남
국제지하도상가 미술의거리 작가 10인 산으로 바다로‘발길에 머무는 풍경전’6월 1일(수)부터 8일(수)까지 수채화․유화 등 다양한 기법으로 자연 풍경 담아내
홍계환 기자 | 승인 2023.05.27 02:04
[부산 = 홍계환 기자] 부산의 대표 미술의거리 갤러리에서 작가 여러명이 담아낸 자연 풍경전이 열린다.

부산시설공단(이사장 직무대행 박인호)은 오는 6월 1일(수)부터 8일(수)까지 부산 중구 국제지하도상가 미술의거리에서 작가 10명이 함께 자연을 담아낸 ‘발길에 머무는 풍경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6년째 작가들과 함께 산과 들, 바다로 나가 자연이 허락하는 곳이면 어디든 화구를 펴고 앉아 그렸습니다.” 

이번 전시에 참여하는 강창옥 작가는 전시회를 찾는 이들에게 “바쁜 도시를 벗어나 자연으로 돌아가, 앉아서 쉬며 함께 경치를 감상하자”는 메세지를 전하고자 싶다고 전했다.

전시를 주최하는 작가들은 하나같이 “우리에게 항상 많은 것을 내어주는 자연을 벗삼아 제4회 단체 풍경전을 열게되어 기쁘다” 며 “이번 전시회를 준비하면서도 자연의 위대함을 느꼈고 그것을 표현하고자 노력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번 단체전은 무료 관람이 가능하며, 단체전인 만큼 유화, 수채화 등 다양한 기법의 풍경화를 접할 수 있다.

공단 박인호 이사장 직무대행은 “미술의거리에서 펼쳐지는 ‘발길에 머무는 풍경전’을 통해 자연의 품으로 돌아가고픈 작가들의 마음을 느껴보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공단이 관리․운영 중인 국제지하쇼핑센터 미술의 거리는 2005년 4월 16일 개장 후 다양한 공익 행사와 전시회 개최를 비롯해 남녀노소 누구나 손쉽게 찾아와 폭넓은 예술 체험을 할 수 있는 공간으로 평가받고 있다. 

또한, 최근에는 친구, 연인, 자화상 등 얼굴을 직접 그리고 자유 전시하는 ‘그리다, 얼굴’ 전시회를 개최하여 시민들도 함께 언제나 그림을 직접 그려볼 수 있는 공간과 도구를 제공하고 있다.

홍계환 기자  newsasos@kakao.com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계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3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