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12.7 목 03:47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경제
독일 출판사 ‘클레트’ · 태국 출판사 ‘난미북스’, ㈜미래엔 방문유럽 최대 출판사 클레트(Klett), 태국 최대 어린이책 출판사 난미북스(Nanmeebooks) 미래엔 방문
김경민 기자 | 승인 2023.09.01 04:29
30일 미래엔 본사에 방문한 ‘클레트’와 ‘난미북스’. 우측부터 위귀영 출판개발실장, 신광수 대표이사, 난미북스 스와디 콘자팃와타나(Suwadee Chongsatitwatana) 초대 회장, 킴 콘자팃와타나(Kim Chongsatitwatana) 대표, 클레트 그룹 클레트(Klett) 박사, 미래엔 김마이 책임.
[뉴스에이 = 김경민 기자] 독일 출판사 ‘클레트(Klett)’와 태국 출판사 난미북스(Nanmeebooks)’가 지난 30일 교육출판전문기업 ㈜미래엔과 만남을 가졌다.

125년 전통을 가진 클레트 그룹은 교과서 개발을 비롯해 유치원부터 대학교를 위한 콘텐츠와 전문직 학습 교재 등을 개발하는 독일 출판사로, 현재 25개국 90여개의 자회사를 보유한 유럽 최대 출판사다. 난미북스는 연 300권의 신간 발행 도서의 80%가 아동 · 청소년을 위한 도서에 달하는 태국 최대 어린이책 출판사로, 미래엔 아이세움의 ‘살아남기’ 시리즈 등을 수입하고 있다.

미래엔 본사에서 진행된 이번 만남에서는 클레트 그룹의 임원인 데이비드 클레트(David Klett) 박사와 난미북스 대표 킴 콘자팃와타나(Kim Chongsatitwatana), 창업주이자 초대 회장인 스와디 콘자팃와타나(Suwadee Chongsatitwatana)가 함께 방문하여 임직원과 만남의 시간을 가졌다.

클레트(Klett) 박사는 “오랜 전통을 가진 미래엔에 동질감을 느낀다”며 “향후 양사가 아시아와 유럽 출판/교육 시장에서 도움을 줄 수 있는 사이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고, 난미북스 킴(Kim) 대표는 “미래엔의 우수한 어린이책 개발 노하우를 직접 들어볼 수 있어 뜻깊은 자리가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미래엔 신광수 대표이사는 “세계적인 출판사에 미래엔의 교과서 · 어린이책 개발 능력을 선보일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미래엔 교과서와 학습 만화가 해외 시장에서 더 큰 경쟁력을 갖추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김경민 기자  newsasos@kakao.com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3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