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12.7 목 03:47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경제
아이디테크엑스(IDTechEx), 전세계 전기 차량용 배터리 시장은 향후 10년간 연평균 12.1%로 성장전망2034년에는 3,830억 달러 규모의 시장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
김경민 기자 | 승인 2023.09.02 06:53
▲전기 자동차용 리튬 이온 배터리 및 배터리 관리 시스템 시장 전망 2024-2034, 출처 : IDTechEx
[뉴스에이 = 김경민 기자] 글로벌 시장 조사 기관 아이디테크엑스(IDTechEx)가 ‘전기 자동차용 리튬 이온 배터리 및 배터리 관리 시스템 시장 전망 2024-2034 (Li-ion Batteries and Battery Management Systems for Electric Vehicles 2024-2034)' 리포트를 통해  전기자동차용 배터리 시장이 연평균 성장율 12.1% 의 성장률로 2034년에는 3,800억 달러의 시장규모를 형성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번 리포트는 시장조사기관 아이디테크엑스(IDTechEx)에서 2015년부터 2022년까지의 과거 데이터를 바탕으로 배터리 셀, 팩, 배터리 관리 시스템(BMS) 등 전기차용 배터리 관련 기술 및 주요 업체에 대한 현황 및 향후 10년간 시장을 예측하였으며, 알렉스 홀랜드 박사 (Dr. Alex Holland), 제임스 에드몬슨 박사 (Dr. James Edmondson) 와 제임스 제프 박사 (Dr. James Jeffs) 가 공동저자로 참여했다.
 
▲전기차량 차종별 리튬이온 배터리 비중, 출처 : IDTechEx
메인 저자인 알렉스 홀랜드 박사는 에너지 스토리지 산업에 특화된 전문가로서 최근 '수소 경제 전망 2023-2033: 생산, 저장, 유통 및 응용 분야 (Hydrogen Economy 2023-2033: Production, Storage, Distribution & Applications)' 리포트를 통해 전세계 저탄소 수소 시장이 41% 의 연평균 성장률로 2033년에는 1,300억 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한 바 있다.

이번 리포트는 자동차 시장 및 비자동차 시장용 배터리 팩 제조산업에 대한 조사 및 분석을 바탕으로 리튬 이온 셀 및 배터리 팩 기술 동향 및 발전 상황, 배터리 관리 시스템 (BMS) 의 주요 업체 및 개발 현황, 전기 자동차, 밴, 트럭, 이륜차, 버스용 리튬 이온 배터리에 대한 현황 및 향후 10년간 세분화된 전망을 포함하고 있다.

리포트는 에너지 밀도를 극대화하고 코발트 함량을 최소화하기 위해 배터리 전기 자동차(BEV)에 NMC 811과 같이 더 높은 니켈 층 산화물이 사용되고 있기도 하지만, 비용 압박으로 인해 에너지 밀도는 낮지만 비용이 더 낮은 화학 물질인 LFP의 사용이 증가하고 있으며, 성능 요구 사항, 사용 주기, 가용성에 따라 더욱 다양한 화학물질이 활용될 것으로 전망했다.
 
▲배터리 팩 성능 비교, 출처 : IDTechEx
아이디테크엑스(IDTechEx) 코리아 김재린 이사는"배터리 전기차는 지난 10년간 리튬이온 수요 증가의 원동력이었으며, 2030년까지 리튬 이온 배터리 수요의 80% 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되며, 배터리 팩의 안전하고 안정적인 작동을 위한 핵심요소인 배터리 관리 시스템(BMS) 의 발전, 특히 팩 설계를 쉽게 확장하고 배터리 팩에 필요한 배선의 양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무선 BMS 의 개발을 주목하고 있다" 고 소개했다.

한편,아이디테크엑스는 신흥기술에 특화한 리서치 기관으로 데이터에 기반한 분석 및 산업내 주요 기업과의 인터뷰를 바탕으로 발행하는 보고서를 통해 사업 전략 수립 및 기업의 장기 방향성 결정에 데이터 기반 통찰력과 분석을 제공하고 있다.

김경민 기자  newsasos@kakao.com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3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