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12.11 월 11:51
상단여백
HOME 전국뉴스 전북
2023 임실N치즈축제‘50kg 대형숙성치즈’첫선6일부터 9일까지 치즈테마파크․치즈마을․임실읍 일원, 3만2천여 국화꽃 화분 화려함 선사
송재춘 기자 | 승인 2023.10.05 00:51
(전북본부 = 송재춘 기자) 올해로 아홉 번째를 맞는 임실N치즈축제에서는 종전에 볼 수 없었던 50kg짜리 대형숙성치즈가 관광객들에게 첫선을 보인다.

지난해 축제기간동안 52만명이 다녀간 대한민국 대표 축제인 임실N치즈축제가 오는 6일부터 9일까지 4일간 임실치즈테마파크와 임실치즈마을,임실읍 일원에서‘임실N사랑Dream!, 치즈N건강Dream! 이라는 주제’로 화려한 막을 올린다.

임실N치즈축제전위원회 주최 주관으로 개최되는 이번 축제는 10개 테마와 70개 프로그램으로 색다른 볼거리와 즐길거리, 체험거리가 가득한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운영된다.

특히 올해는 축제 첫날인 6일에 예년과 달리 50㎏ 대형 숙성치즈를 준비하여 관광객들에게 대형숙성치즈에 대한 호기심을 충족시키고, 임실N숙성치즈의 우수성을 알리는 무료 시식회를 할 계획이다.

개막식에는 국민가수 박창근과 장구의 신 박서진, 트롯여신 홍진영, 원츄, 더윈드 등이 출연, 성공적인 축제의 시작을 알린다.

또한 대표 프로그램으로는 국가대표 임실N치즈 대형 쌀피자 만들기, 임실N치즈 에끌로 퍼레이드, 임실N치즈 경매, 임실N치즈 쭉 쭉 늘려 내치즈 등 관광객들이 모두 함께 참여하여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흥겨운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한다.

축제 둘째 날인 7일에는 임실치즈의 창시자이신 고 지정환 신부님의 고국인 벨기에의 날을 운영하여, 벨기에 대사관 연계프로그램으로 와플 나눔 행사를 시작으로 대형 벨기에 와플 만들기 등 벨기에 문화를 알아갈 수 있는 시간을 준비한다.

특히나, 지정환 신부님의 조카분들과 추억을 나눌 수 있는 포토 콘테스트 등 가족과 함께하는 시간을 준비하는 등 벨기에 날을 더욱 풍성하게 운영할 계획이다.

셋째 날인 8일에는 전국 키즈트롯 경연대회가 열리며 황민우․황민호 형제와 레인보우치어 등이 흥겨운 축하공연을 선보이며, 9일 폐막식에는 미스트롯 은가은과 임수정 등이 축제 폐막의 아쉬움을 달랠 예정이다.

군은 교통체증 해소를 위하여 전주 노선(전주 출발⇒임실행)은 오전 9시부터 30분 간격으로 (임실 출발⇒전주행) 오전 11시부터 운행한다.

임실노선(임실 관내⇔임실치즈테마파크)의 경우는 오전 9시부터 15분에서 20분 간격으로 셔틀버스를 운영한다.

군은 임실N치즈축제를 위하여 군민들의 구슬땀을 맞고 자란 3만2천여개의 국화 화분을 배치 완료, 치즈축제의 백미로 꼽히는 풍성한 국화꽃과, 테마파크에서 치즈마을로 이어지는 코스모스의 향연도 눈여겨 볼만하다.

먹을거리로는 축제장 곳곳에 먹거리 부스가 설치되고, 치즈와 피자 등은 물론, 12개 읍면 생활개선회에서 정성스럽게 준비한 다양한 향토 음식과 50개월 미만의 임실 암소 한우 등이 관광객들의 입맛을 사로잡는다.

특히 축제 기간에는 평소 할인을 잘하지 않는 임실치즈도 10% 저렴하게 판매된다.

또한 밤 시간에는 환상적인 경관을 선사하기 위해 LED 야간경관 및 조명 등을 설치하여 화려한 야간경관을 즐길 수 있다.

심 민 군수는“축제장 일대를 가득 메운 천만송이가 넘는 국화꽃 경관과 차별화된 프로그램, 다채로운 문화공연이 수많은 관광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것”이라며“치즈축제장에서 국화꽃 향연과 청정 임실에서 자라난 암소 한우도 맛있게 드시고, 옥정호 출렁다리로 가서 물이 가득한 호수와 아름드리 꽃들 구경하시면서 관광 임실의 참멋을 만끽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송재춘 기자  newsajb@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재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3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