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4.6.24 월 08:15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취업직장
Teleperformance, 신입/경력 채용 (해외취업·말레이시아 취업)[해외취업/말레이시아] IT Telemetry Supporter, B2B 챗서포트, 외항사 고객지원팀 채용
김남지 기자 | 승인 2024.04.09 10:00
[뉴스에이 = 김남지 기자] Teleperformance(텔레퍼포먼스)에서 각 부문별 신입/경력 공개채용을 진행한다.

Teleperformance는 1978년에 프랑스를 본거지로 설립된 BPO/Digital Integrated Business Services 기업으로, 연매출은 11조 이상에 달한다. 

이 회사는 2023년 글로벌 BPO 기업 Majorel과 인수·합병하여 현재 전 세계 100개국에서 약 50만명의 직원들이 300개 이상의 언어로 170개 국가의 마켓을 지원하고 있다.

포춘지 선정 전 세계에서 가장 일하기 좋은 기업 5위(3년 연속, World's Best WorkolacesM)에 선정되었으며, 약 80%의 세계 랭킹 15위 기업들을 주요 클라이언트로 두고 있다. (Interbrand's Best Global Brands Ranking 2022). 

APAC 지역에서의 중요한 HUB인 말레이시아에서는 2017년에 설립되어 매년 두 배 이상의 성장을 이루어내고 있다.

현재 KL 및 Penang에 위치한 4곳의 오피스에서 약 4,000명이 근무하고 있으며, 아태지역의 사업 확장을 위해 최근에는 신규 태국 및 한국 지사를 개설하여 인원 확장을 추진하고 있다.

모집 부문은 신입 또는 경력 (경력 무관) ▲Telemetry Supporter (B2B, IT) ▲Customer Success Specialist (B2B, 외항사) ▲Customer Success Specialist (B2B, 소셜미디어)으로 세부 지원자격 및 우대사항은 차이가 있어 꼼꼼한 채용공고 확인이 필요하다. 

공통 자격 요건으로는 ▲IT CSS - 대졸 (4년제) 이상 ▲외항사 CSS - 대졸 (2, 3년제) 이상: Associate's Degree의 경우 경력 무관, Diploma의 경우 3년 이상의 풀타임 경력 *말레이시아 비자 신청 필수 요건 ▲소셜미디어 CSS - 고졸 이상/High School Degree의 경우 5년 이상의 풀타임 경력증명서 *말레이시아 비자 신청 필수 요건 ▲ 해외여행에 결격사유가 없는 자 (남성의 경우, 군필 혹은 면제자)이다.

Teleperformance 복리후생으로는 취업비자 및 항공권 지원, 연봉 인상 및 실적 보상, 현지 보험 혜택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또한, 연차와 병가, 야간 및 휴일 수당, 사내 시설 및 프로그램을 통한 직원의 직무 만족도와 생산성 향상을 위해 다양한 복리후생제도를 제공하고 있다.

Teleperformance 채용 전형절차는 서류전형> 어세스먼트> 채용팀면접 (유선)> 실무면접 (화상)> 오퍼 순으로 진행된다. 접수기간은 채용시 마감으로 채용이 완료될 경우 조기 종료될 수 있다.

한편, 입사지원은 인크루트 채용 페이지를 통해 온라인 지원서를 제출하면 된다. Teleperformance 해외취업·말레이시아 취업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인크루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남지 기자  issuemaker77@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남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4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