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4.7.18 목 04:04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여행
에어프랑스-KLM, 브뤼셀 미디역 에어&레일 터미널 신규 오픈브뤼셀 미디역 내 새로운 에어&레일 터미널 공개…오전 5시 30분부터 오후 6시 30분까지 운영
오세홍 기자 | 승인 2024.04.19 04:41
▲ 에어프랑스-KLM 브뤼셀 미디역 에어&레일 터미널
[뉴스에이 = 오세홍 기자] 에어프랑스와 KLM 네덜란드 항공(이하 ‘KLM’)이 브뤼셀 미디역(Brussels-Midi/Zuid)’에 위치한 새로운 ‘에어&레일(Air&Rail)’ 터미널을 열었다.

새롭게 오픈한 에어프랑스-KLM의 브뤼셀 미디역 에어&레일 터미널은 환승 고객들이 휴식을 만끽할 수 있도록 우아한 분위기의 공간으로 꾸며졌다. 매일 오전 5시 30분부터 오후 6시 30분까지 운영되며, 올여름 브뤼셀 미디역과 파리 샤를 드 골 공항을 잇는 7번째 고속 열차가 추가될 예정이다.

에어프랑스-KLM은 지난 20년간 벨기에를 오가는 여행객들에게 항공편과 기차편을 한 번에 예약 및 이용할 수 있는 에어&레일 서비스를 선보여왔다. 예약한 항공편 또는 기차편이 지연될 시 별도 수수료 없이 이용 가능한 대체편을 자동으로 제공해 주는 것은 물론, 각 역에 지원 인력이 배치돼 보다 편안한 여행을 돕는다.

해당 서비스 이용 시 에어프랑스-KLM의 멤버십 프로그램인 ‘플라잉 블루(Flying Blue)’ 혜택을 동일하게 누릴 수 있다. ▲마일리지 적립 ▲스카이 프라이어리티(SkyPriority) 서비스를 통한 우선 체크인 ▲브뤼셀 미디역 유로스타 라운지 이용 ▲수하물 무료 추가 ▲무료 기내 좌석 지정 등이 포함된다. 특히 샤를 드 골 공항에서 환승하는 에어프랑스 고객은 브뤼셀 미디역에서 최종 목적지까지 수하물 연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또한 2022년부터 스키폴 공항에서 환승하는 KLM 에어&레일 이용객은 유로스타 포함 전체 여정 출발 30시간 전부터 온라인 체크인이 가능하며, 출발 30분 전에 체크인이 마감돼 보다 편리하게 여정을 즐길 수 있다. 이외에도 에어프랑스 승객들에게는 프랑스의 고속철도 떼제베 이누이(TGV INOUI) 일등석이, KLM 비즈니스 클래스 승객에게는 유로스타의 프리미엄 클래스 좌석이 제공된다.

마르얀 린텔(Marjan Rintel) KLM 네덜란드 항공 CEO는 “에어프랑스-KLM은 유럽 내 여행객들에게 항공편이 아닌 기차편을 제안함으로써 지속 가능한 여행 환경 조성에 앞장서고 있다”며 “레일&에어 서비스를 보다 확장하기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파트너사들과 긴밀한 협력을 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에어프랑스-KLM은 지난 2001년 3월 벨기에와 프랑스, 네덜란드 간 레일&에어 서비스를 도입한 이래 총 9만 3천 대의 고속 열차 내 450만 석을 제공했다.

오세홍 기자  newsasos@kakao.com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세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4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