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4.6.16 일 12:35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경제
13억 조회수 ‘씰룩(SEALOOK)’이 매력만점 굿즈로…더핑크퐁컴퍼니, ‘씰룩샵’ 온라인 스토어 21일 오픈
주윤성 기자 | 승인 2024.05.22 04:41
더핑크퐁컴퍼니, ‘씰룩샵’ 온라인 스토어 21일 오픈
[뉴스에이 = 주윤성 기자] 글로벌 패밀리 엔터테인먼트 기업 더핑크퐁컴퍼니(대표 김민석)가 유튜브 누적 조회수 13억 뷰를 돌파한 인기 애니메이션 ‘씰룩(SEALOOK)’의 첫 공식 온라인 스토어 ‘씰룩샵’을 21일 오픈한다.

국내 최초 과몰입 3D 관찰 애니메이션 ‘씰룩’은 전 세계적으로 흥행을 이어나가며, 2024년 5월 기준 유튜브 구독자 750만 명, 틱톡 팔로워 150만 명, 인스타그램 누적 팔로워 40만 명을 돌파했다.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밀리언볼트와 함께 제작해, 지구 끝에서 만난 물범들의 이야기를 언어의 장벽을 넘어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도록 90초 분량의 짧은 숏폼 영상에 담아내 글로벌 MZ세대에게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21일 오전 10시 오픈하는 씰룩샵은 총 39종의 제품을 선보이며 글로벌 MZ세대의 취향을 저격할 계획이다. 편리한 일상용품과 문구류, 소장 욕구를 자극하는 인테리어 소품 등 다양한 제품군을 마련했다. 37cm 씰룩 봉제 인형부터 물범 캐릭터 모양의 얼음을 시원하게 즐길 수 있는 아이스 트레이, 키링, 스마트톡, 마우스 패드, 아크릴 젤펜, 엽서까지 총망라한다. 추후 더핑크퐁컴퍼니는 여름 바캉스 휴가템, 가을 신학기 아이템, 겨울 방한 필수품 등 시즌별로 컨셉을 세분화하여 굿즈를 신규 출시할 예정이다.

한국은 물론, 미국, 영국, 중국, 대만, 인도네시아, 브라질까지 글로벌 시장에서 씰룩이 지닌 높은 IP(지식재산권) 파워에 힘입어, 전 세계 200여 개국 해외 배송 서비스도 지원한다. 앞서, 씰룩 제품은 해외 오프라인 시장을 통해 이미 인기를 검증받은 바 있다. 지난 4월, 대만 타이베이에서 개최된 ‘대만 일러스트레이션 페어’에서는 행사 참관객 3만 5000명을 대상으로 씰룩 MD가 판매돼 뜨거운 반응을 확인했다.

씰룩샵 오픈 기념 이벤트 또한 열린다. 인형 4종(뚱범·점박이범·아기범 2종)을 예약 구매한 구매자 전원에게 씰룩 한정판 아크릴 키링을 증정하며, 제품 종류에 상관없이 3만 원 이상 구매 시 메모지 1종을 선착순 증정한다.

더핑크퐁컴퍼니 관계자는 “유쾌한 웃음을 전하는 씰룩의 매력을 다양한 제품을 통해 널리 알릴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씰룩샵을 통해 다채로운 한정판 굿즈를 선보일 예정이니, 특유의 여유로움과 코믹함으로 소장 욕구를 일으키는 씰룩 물범 캐릭터를 마음껏 즐기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2022년 12월 유튜브에 첫 공개된 씰룩은 인스타그램 릴스, 틱톡 등 숏폼 SNS 간 크로스 채널 전략을 통해 글로벌 인지도를 높여오다, 2023년 11월 KBS 1TV 애니메이션으로 정규 편성돼 국내 지상파 TV 채널에 첫 방영됐다. OST 가창에는 SM엔터테인먼트의 라이즈(RIIZE)가 참여해 글로벌 MZ세대는 물론, K팝 팬들의 이목까지 집중시켰다. 이와 함께, KB국민카드, 여기어때 등 파트너십 제휴 사업을 전개해, 다시 한번 높은 경쟁력을 입증했다. 씰룩은 현재 유튜브 외에 웨이브, 티빙, 왓챠, 라프텔 등 국내 대표 OTT뿐 아니라, 일본 최대 OTT 플랫폼 U-NEXT에서도 시청할 수 있다.

주윤성 기자  newsasos@kakao.com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윤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4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