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4.6.24 월 08:15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경제
카페 만월경, 300호점 돌파가맹사업 2년 8개월 만 305호점 성과… “전년 동기 대비 3배 성장”
김경민 기자 | 승인 2024.05.22 05:04
[뉴스에이 = 김경민 기자] 카페 프랜차이즈 만월경이 300호점을 돌파하며 누적 매장 수 305호점을 기록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3배 성장한 것으로, 같은 기간 저가 커피 프랜차이즈의 성장세와 비교해도 월등한 수치다.

만월경은 2021년 2월 개인 카페(현 녹천점)를 시작으로, 같은 해 9월 프랜차이즈 법인을 설립하며 가맹사업을 본격화한 지 2년 8개월 만에 이 같은 성과를 기록했다. 특히 올해만 68개의 신규 매장을 오픈해 치열한 카페 업계에서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행정안전부의 지방행정 인허가 데이터에 따르면 최근 한 달간 가장 많은 매장을 오픈한 무인 카페 브랜드는 ‘만월경’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매장 수가 가파르게 증가하는 가운데에도 만월경의 지난달 가맹점당 평균 매출액은 전년 동월 대비 16% 상승한 463만원을 기록했다. 폐점률은 4%에 불과해 공정위가 발표한 지난해 외식 부문 가맹점 폐점률(14.5%)을 크게 밑돌았다.

만월경은 이 같은 성장의 비결로 브랜드, 인테리어, 커피머신 제조사 등 프랜차이즈 핵심 3요소의 수직 계열화에 성공한 것이 주요 요인이라고 꼽았다.

만월경은 ‘맛볼 가치가 있는 커피, 머물 가치가 있는 공간’을 최우선 가치로 삼으며 1인 1메뉴를 강제하지 않고, 외부 간식을 허용하며, 전 좌석에 콘센트를 배치하는 등 카페 업계에서 이례적인 고객 중심 문화를 지향해 왔다.

또한 만월경은 업계 유일 ‘건설업 등록증(실내건축공사업)’을 보유한 프랜차이즈로 실측, 3D 모델링, 시공, 스타일링 등 모든 공정을 본사 인테리어팀이 직접 관리한다. ‘깜깜이 견적’이 만연한 인테리어 시장에서 만월경은 각 공정의 원가를 예비 창업자에게 투명하게 공개하고, ‘규모의 경제’를 통해 공정 단계별 적절한 단가를 유지하고 있다.

김재환 만월경 대표는 “달, 고래 등 만월경을 상징하는 요소를 인테리어 콘셉트로 구현해 만월경만의 감성이 담긴 독창적인 인테리어를 선보이고 있다”며, “현재 매장 내·외부 인테리어 콘셉트를 리뉴얼 중이며, 연내 오픈할 서울권 직영점부터 순차적으로 새 인테리어를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외에도 만월경은 카페 브랜드 중 최초로 전자동 커피머신 제조사(릴리즈테크)를 인수해 커피 제조 전 과정을 1ml, 1g, 1bar 단위로 세밀하게 제어할 수 있는 기술력과 원격 주문, 배달 같은 고사양 서비스를 구현할 수 있는 개발력을 확보했다. 이를 통해 만월경은 커피의 핵심 원료인 에스프레소를 전자동 커피머신에서 TDS(Total Dissolved Solids) 8~10%로 반복 추출하고 유지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게 됐다. 이는 SCA(Specialty Coffee Association) 국제 표준에 부합하는 것으로, 숙련된 바리스타가 가장 이상적으로 추출한 수준에 해당한다.

이처럼 탄탄한 기술력과 브랜드 경쟁력으로 업계에서 입지를 차근히 다져온 만월경은 앞으로 국내 가맹 체제 중심의 사업 구조를 다각화할 방침이다.

먼저 만월경은 올 상반기부터 직영점 체제 전환에 시동을 건다. 특히 주거 상권 위주로 출점했던 기존 전략에서 벗어나 서울 도심 상권에 직영 매장을 확대할 계획이다. 만월경은 현재 서울의 IT 허브로 꼽히는 주요 산업단지에 직영점 2곳의 출점을 앞두고 있다.

김재환 만월경 대표는 “만월경은 편차 없는 고품질 커피, 합리적인 가격 그리고 전례 없는 고객 중심 문화를 자랑하며 업계에서 유일무이한 브랜드로 성장했다”며, “경쟁이 치열한 주요 상권에서도 우리 브랜드만의 압도적인 가치를 확실히 입증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와 동시에 만월경은 해외 무대로 진출해 글로벌 브랜드로서 인지도를 높이고 시장 확장에 나설 방침이다. 김재환 만월경 대표는 “현재 도쿄, 오사카 등 일본의 대도시 위주로 직영 매장 출점을 검토 중이고, 미국은 현지 업체와 계약을 마쳤다”며, “커피머신 반입 심사가 끝나는 대로 이르면 올해 해외 소비자들을 만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김경민 기자  newsasos@kakao.com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4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