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4.6.24 월 08:15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경제
UAE·카타르, 중동 초고부가 시장이 움직인다ATM·한국문화의료관광대전 참가기관 현장 계약체결 매출액 30여억 원 달성
최태운 기자 | 승인 2024.05.24 04:34
[뉴스에이 = 최태운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와 한국관광공사(이하 공사)는 중동 고부가 방한시장 공략을 위해 지난 6일부터 11일까지 진행한 ‘아라비안 트래블 마켓’(Arabian Travel Market, 이하 ATM) 한국관과 카타르 한국문화의료관광대전 개최에 따른 참가 기관의 계약 체결 및 매출액 등의 주요성과를 1차 집계해 발표했다.

  양 행사 결과 상담실적은 총 9,684건이었으며, 현장에서 이루어진 계약 및 업무협약 건수는 총 298건이었다. 그 결과 추정 매출액은 약 30억 원, 단일 계약 중 최고액은 인당 1억 원에 달하는 정형외과 진료 계약으로 집계되었다. 향후 지속적인 상담을 통해 행사의 성과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 6일부터 9일까지 두바이 ATM에 참가한 45개 국내 기관 중 14개 여행사는 총 3,900여 건의 상담을 통해 약 14억 원에 상당하는 87건의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 이외에도 현지 여행사와 9건의 업무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두바이 행사에 참가한 15개 의료기관이 체결한 추정 매출액은 약 5.2억 원에 달한다. ‘프리미엄패스인터내셔널’ 김응수 대표는 “현지 교육 전문 여행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해 중동 대학생 등 신규 고객층 대상 교육여행 상품 등 차세대 중동 방한 관광 상품 개발에 본격적으로 나설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문체부와 공사가 지난 10일부터 11일까지 카타르 최대 쇼핑몰인 카타르몰(Mall of Qatar)에서 개최한 카타르 한국문화의료관광대전에는 여행사, 의료업계, 지자체 등 총 29개 국내 기관이 참가해 현지 소비자 대상 3천여 건의 상담을 진행하고 159건의 계약 및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 중 11개 여행사는 960여 건의 상담을 통해 35건의 계약을 체결했으며, 이에 따른 계약 금액은 약 5.6억원 규모이다. 15개 의료기관이 체결한 현장계약 금액은 약 6억 원에 달한다. 

  동 행사에 참여한 하킴트래블 유근호 대표는 “카타르 관광객은 가사 도우미까지 동반해 평균 7~8명의 대가족이 5성급 호텔에서 평균 2주간 체류한다” 며 초고부가 방한 시장으로서의 카타르의 잠재력을 강조했다. 

  한방 탈모 치료 전문기관인 이문원한의원은 현장에서는 각 150만원 상당의 의료관광상품을 다수 판매했다. 해당 상품은 최소 6개월에서 1년에 걸친 장기 치료를 필요로하기 때문에 지속적인 한국방문을 기대할 수 있다. 이문원한의원의 김경희 이사는 “이번 행사를 통해 카타르 소비자의 한국 의료관광에 열렬한 관심을 체감했다”며 “정부 차원의 공신력을 중요시하는 중동지역 소비자의 특성 때문인지 행사 이후로도 추가 문의와 예약이 지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강남 제이에스병원 경찬송 기획처장은 “이번 행사 의료 상담을 통해 5건 이상의 진료 및 수술 예약이 이루어졌다”며 “정형외과 진료과목 특성상 재활치료 목적으로 1~2개월 정도 체류하고, 최소 2명에서 많게는 10명 이상 가족 단위로 한국을 방문한다”고 전했다. 이들 방한객은 긴 체류기간 동안 타 병원 진료도 함께 진행하며 다양한 관광체험을 즐기는 특성을 가지기에 더욱 유의미한 성과라고 설명했다.  

  카타르 최초로 케이팝 스타가 방문한 방한관광 홍보행사에 대한 현지 언론의 관심도 뜨거웠다. 알 자지라(Al Jazeera), 카타르 티비(Qatar TV), 도하 뉴스(DOHA NEWS) 등 유력 방송매체에서 행사 현장을 취재하며 박종택 문체부 관광정책국장에 인터뷰 요청도 잇따랐다. 걸프 타임즈(Gulf Times), 더 페닌슐라(The Peninsula)를 비롯한 10여 개 매체에서 카타르 최초로 개최된 한국문화관광대전에 대한 현장의 열기를 보도했다. 

  문체부와 공사는 방한시장 다변화와 고부가가치 시장 발굴을 위한 전략시장으로 중동을 집중 공략하고 있다. 지난 2월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6개국 중동 대사가 함께 방한 관광 민관 협의체 ‘알람 아라비 코리아’를 발족하고 3월에는 카타르, 사우디아라비아 등 공사 해외지사가 없는 곳에 홍보지점도 신설했다.

  공사 이학주 국제관광본부장은 “특히 카타르는 1인당 GDP가 85,000불에 달하며, 이번 행사가 개최된 카타르 몰을 방문하는 가족 단위의 평균 연 소득은 약 168,000불에 해당하는 등 높은 소비력과 해외여행 수요를 지닌 초고부가 시장으로서 성장 잠재력이 높다”며 “공사는 중동 방한객의 특성을 고려해 숙박, 의료, 미용 등 인프라와 콘텐츠를 정비하는 등 다양한 사업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최태운 기자  newsasos@kakao.com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4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