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4.6.24 월 08:15
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
구찌, 글로벌 브랜드 앰버서더 뉴진스 하니와 함께한 새로운 구찌 홀스빗 1955 광고 캠페인 공개
김정수 기자 | 승인 2024.05.28 05:04
[뉴스에이 = 김정수 기자] 이탈리아 럭셔리 브랜드 구찌(Gucci)가 구찌 글로벌 브랜드 앰버서더 뉴진스 하니와 함께한 새로운 구찌 홀스빗 (Horsebit) 1955 광고 캠페인을 공개했다. 이번 캠페인은 구찌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사바토 데 사르노(Sabato De Sarno)의 큐레이팅 아래, 활기찬 서울을 배경으로 촬영됐으며 하우스의 상징적인 구찌 홀스빗 1955 핸드백과 구찌 홀스빗 1953 로퍼를 담아냈다. 이를 통해, 구찌의 유산 중 하나인 홀스빗 엠블럼을 다시 한번 조명한다.  

이번 캠페인에서 하니는 서울의 상징적인 장소 곳곳을 가로지르며 구찌 홀스빗 1955핸드백의 다양한 스타일을 선보인다. 캠페인 속 하니의 자연스러운 모습은 구찌 홀스빗 1955 핸드백에 신선한 매력을 불어넣고, 클래식한 동시에 현대적인 감성이 담긴 특유의 디자인을 잘 보여준다. 특히, 이번 캠페인에서는 도시의 다양한 장소를 누비는 하니의 모습을 통해 한국에서 단독으로 선보이는 ‘로소 앙코라(Rosso Ancora)’ 색상의 새로운 구찌 홀스빗 1955를 클래식 디자인에서부터 새로운 디자인까지 다채롭게 만나볼 수 있다.

이번 캠페인은 하우스와 승마 세계를 연결하는 홀스빗 엠블럼의 오랜 역사에 찬사를 보낸다. 구찌 홀스빗 로퍼를 통해 1950년대에 처음 선보인 이 시그니처 디자인은 말의 고삐에서 착안해 두 개의 링과 이를 연결하는 바로 구성됐다. 이후 가방, 벨트, 주얼리, 실크, 레디-투-웨어 등 컬렉션 전반에 걸쳐 점진적으로 사용되며 구찌의 고유한 코드로 자리 잡았다. 이 홀스빗 엠블럼을 중심으로, 우아한 매력을 지닌 구찌 홀스빗 1955 핸드백은 하우스의 승마 세계에 대한 내러티브를 되새기는 동시에 뛰어난 장인 정신을 보여주며 시대와 시대를 이어 나간다.

한편 이번 캠페인에서 하니는 구찌 홀스빗 1953 로퍼를 신고 등장해 홀스빗 1953 로퍼에도 신선한 에너지를 불어넣는다. 이는 그동안 선보인 하우스의 캠페인에서 구찌 홀스빗 1953 로퍼를 착용한 첫 번째 여성이라는 점에서 더욱 특별하다. 구찌 홀스빗 1953 로퍼는 하우스에서 선보인 최초의 신발이었으며, 구찌가 미국 뉴욕에 첫 번째 부티크를 오픈했던 1953년 출시됐다. 당시 캐주얼함과 관능적인 매력을 동시에 지닌 디자인으로 큰 인기를 얻으며 우아함에 대한 새로운 개념을 제시하기도 했다. 오늘날에도 구찌 홀스빗 로퍼는 하우스의 승마 세계에 대한 영감의 원동력으로써, 사바토 데 사르노를 포함해 하우스를 거쳐 간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들은 각 시대를 반영한 재해석을 통해 구찌 홀스빗 로퍼를 선보여왔다.

새로운 구찌 홀스빗 1955 캠페인과 함께한 하니는 2022년 10월 구찌 글로벌 브랜드 앰버서더로 선정됐으며, 이는 예술과 음악에 대한 하우스의 애정을 보여주는 것이기도 하다. 하니는 이를 시작으로 2024년 3월, 구찌 뷰티 글로벌 브랜드 앰버서더로도 선정되었고, 이를 통해 하우스와의 특별한 인연을 이어 나가고 있다. 카리스마와 유쾌한 성격으로 사랑받고 있는 하니는 특유의 자신감을 바탕으로 이번 캠페인에서 구찌 홀스빗 1955 핸드백과 구찌 홀스빗 1953 등 하우스의 상징적인 디자인을 잘 구현해 낸다.

하니가 이번 캠페인에서 선보인 구찌 홀스빗 1955 핸드백은 구찌 가옥 및 구찌 청담 플래그십 스토어를 포함한 선별된 구찌 스토어에서 구매할 수 있으며, ‘로소 앙코라’ 색상은 한국에서만 단독으로 판매된다. 일부 제품은 구찌 공식 온라인 스토어(Gucci.com)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김정수 기자  newsasos@kakao.com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4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