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6.28 화 22:54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영화
영화<노브레싱>,예고편 공개 하루 만에, 조회수 87만 돌파!
이은아 기자 | 승인 2013.09.11 14:26
영화 <노브레싱>이 티저 포스터와 티저 예고편 공개 단 하루 만에 조회수 87만을 돌파하며, 상반기 <은밀하게 위대하게>를 뛰어넘어 하반기 개봉 예정작인 <관상>, <깡철이>, <화이> 등 모두를 앞질러 최고의 기대작임을 입증했다. (제작: ㈜영화사 수작 / ㈜팝콘필름 | 제공: 유니온투자파트너스 | 공동제공: 캐피탈원㈜ / 씨네그루㈜다우기술 / ㈜나이너스엔터테인먼트 | 배급: ㈜나이너스엔터테인먼트|감독: 조용선)
 
노브레싱>의 티저 포스터와 티저 예고편이 최초 공개되자마자 가히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어 화제다. <

노브레싱> 티저 예고편은 상반기 한국영화 신기록을 수립했던 <은밀하게 위대하게>의 예고편 조회수 63만 건을 가볍게 뛰어넘었다. 또한 하반기 기대작으로 꼽히는 대다수 작품들의 티저 컨텐츠 조회수를 단 하루 만에 압도적으로 앞지르고 있어, 향후 <노브레싱>의 흥행 레이스에 귀추가 더욱 주목된다.

<노브레싱> 티저 예고편 조회수는 87만 건으로 이는 <관상>(약 49만 건), <화이: 괴물을 삼킨 아이>(약 34만 건), <깡철이>(약 42만 건)를 뛰어넘는 기록이다. 뿐만 아니라 이 기록이 며칠 간의 누적 조회수가 아니라, 공개된 지 단 하루 만에 쌓은 기록이라 괄목할 만하다. <노브레싱>은 개봉예정 한국영화 예고편 조회수 1위(9/11 네이버 기준), 개봉예정영화 일간검색어 2위(9/11 네이버 기준), 실시간 개봉예정영화 검색어 2위(9/10 다음 기준), 실시간 검색어 3위(9/10 네이트 기준)를 기록하는 등 그 동안 품어 왔던 깊은 저력을 확인시켰다.

벌써부터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 <노브레싱> 티저 예고편에는 국가대표에 도전하는 수영선수들의 고뇌와 박진감 느껴지는 경기 장면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세상 모두가 최고라 부르는 전국민 마린보이, 정우상' 이종석 캐릭터와 '세상 그 누구도 모르는 은둔형 수영천재, 조원일' 서인국 캐릭터의 불꽃 튀는 신기록 대결의 결말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하며 2013년 하반기 최고의 기대작이자, 이전에 없던 새로운 쾌감을 선사할 스포츠 엔터테이닝 무비의 탄생을 예감케 한다. 특히 지금까지 공개되지 않았던 두 배우의 수영실력까지 엿볼 수 있어, 프로 선수 못지 않은 배우들의 빛나는 연기에 대한 관객들의 기대감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티저 예고편을 본 네티즌들은 발 빠르게 자신의 SNS와 각종 연예 게시판에 예고편을 퍼다 나르며 뜨거운 기대감을 나타냈다. “멋지다.... 올 가을은 시원하겠구나~ 개봉 기대합니다!!!”(cru2****), "두 라이벌의 대결이라 기대되네요 종석이 홧팅!"(ljs6****), "너무 기대되요!!! 이종석, 서인국 둘 다 멋진 연기 볼 수 있겠죠?"(gywj****), "수영 영화 신선하다!!"(malc****), “수영영화라는 게 진짜 기대된다. 스포츠영화 그리웠는데 저저저... 다이빙 하는거 보소.. 배우도 소재도 다 짱짱맨인듯!!!”(lony****), "역동적인 저 선수들! 진짜 선수라고 해도 믿겠네^^"(mr_p****), "딸은 종석이 보러 나는 인국이 보러 간다♥♥♥♥"(wjdd****) 등 열띤 댓글 세례로 분위기를 더욱 달구고 있다. 이 같은 분위기 속에서 티저 예고편 공개 직후, 역대 예고편 조회수 신기록을 수립하는 강력한 파워를 과시한 <노브레싱>이 하반기 어떤 흥행 신기록을 세울지 벌써부터 귀추가 주목된다.

올 가을, 관객들은 <노브레싱>을 통해 스크린에서 실제 선수들의 수영경기를 보는 듯한 리얼함과 쾌감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두 라이벌의 황홀한 레이스 대결을 선보일 영화 <노브레싱>은 오는 2013년 10월 31일 극장 개봉을 앞두고 있다.

이은아 기자  030@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