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2.23 일 12:55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사회
대구가톨릭대, 1시간만에 정신질환 진단 세계 최초 개발심리분석 기법과 BCI 기술 접목, 가정용 조기진단 제품 상용화 추진
편집국 | 승인 2009.11.09 21:10
뇌파를 활용한 정신질환 진단시스템이 세계 최초로 개발돼 장차 가정에서도 강박신경증 같은 정신질환을 조기에 진단할 수 있을 전망이다.
 
대구가톨릭대학교(총장 소병욱) 컴퓨터정보통신공학부 신정훈 교수 연구팀은 심리분석 기법과 BCI(Brain Computer Interface·뇌-컴퓨터 인터페이스) 기술을 접목해 사용자의 간단한 뇌파 측정만으로도 기본적인 정실질환 진단이 가능한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9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심리분석 기법 중 하나인 TAT(Thematic Apperception Test·주제통각검사)를 활용해 발켄 지수법으로 분석하고, 이를 BCI(뇌-컴퓨터 인터페이스) 기술과 연계해 강박신경증, 전환성 히스테리, 불안상태 등의 정실진환 여부를 진달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BCI 기술은 뇌 활동이 컴퓨터에 직접 입력돼 컴퓨터와 커뮤니케이션을 할 수 있는 장치를 만드는 핵심기술이다.

진단은 3단계로 진행되며 약 1시간이 걸린다. 머리에 뇌파를 측정할 수 있는 장치를 달고 컴퓨터 모니터 앞에 앉으면 심리적 안정을 위한 음악이 흐르고(1단계), 잠시 뒤 TAT 심리분석을 위한 그림 20장이 차례로 화면에 나타나면서 "그림을 보면서 마음 속에 떠오르는 생각을 머리에 정리해 보세요"라는 안내가 나온다(2단계). 이 과정을 다 마치면 진단결과가 정상, 위험, 정신질환 시초단계 등으로 구분돼 그래프 및 수치와 함께 나타난다(3단계). 시초단계 증상이 있는 사람에게는 병원에서 정밀검사를 받을 것을 권유하는 메시지가 뜬다.

한국연구재단의 후원으로 지난해부터 연구를 시작한 신 교수는 "이 시스템은 의사소통에 문제가 있어 현재까지 정신질환 조기발견에 어려움이 있었던 중증장애인, 외국인, 영유아 등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심한 스트레스에 노출된 현대인들의 재택 자가진단에도 유용할 전망이다.

신 교수 연구팀은 특허출원과 제품 상용화를 추진하고 있으며, 국내외 학술지 논문 게재 등을 준비하고 있다. 신 교수는 "의과대학과 공동으로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임상실험을 실시한 뒤 내년쯤 30만∼40만원대 가정용 제품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 교수는 전자공학의 신호처리 분야를 전공했으며, 그동안 음성인식 및 냄새인식시스템, '전자 혀' 개발 등 인간의 오감(五感)정보를 이용한 기술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편집국  080@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18길 5, 3층(잠실동)  |  대표전화 : 02-422-8412  |  팩스 : 02-422-8413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