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5.20 금 09:51
상단여백
HOME 생활·건강 맛집·요리
어머니의 정성이 담긴 “어머니 게장” 깊은 맛은?
박우식 | 승인 2015.03.09 20:42

가수겸배우 신성훈이 숨어있는 요리의 대가 “정인화CEO” 와 함께 손잡고 본격적인 음식사업에 돌입했다. 이 들은 3월중순부터 “어머니 게장” 이라는 브랜드로 본격적인 판매가 시작된다.


두 사람은 전국 각지를 돌며 소문난 게장전문 식당과 업체를 돌며 장단점을 파악하고 끊임없는 노력과 준비 끝에 시작하게 됐다고 한다. 소비자들에게 음식에 대한 진정성과 깊은맛을 전달하기위해 신성훈 대표는 “서해안에서 잡은 100% 국내산 꽃게만 사용하는 최고 품질의 꽃게이며 태양초 고춧가루 100%국내산과 양파, 마늘, 생강, 국내산 농산물과 단맛을 내기위해서는 파인애플, 사과, 배등의 좋은 과일류를 첨가했다” 고 전했다.

 

이어 정인화 대표는 “저희 어머니 게장은 주문이 들어오면 바로바로 게장을 담아. 미리 담궈놓은 게장은 깊은 양녕의 맛을 버릴수 있기 때문에 주문시 바로 담궈 배송하게된다” 고 전했다. 한국인들은 무엇보다 맛과,향,방부제,미원에 민감하기 때문에 어머니 게장은 100%방부제,색소,조미료를 100% 사용하지않는다고 전했다. 정인화 대표는 “저희 어머니 게장의 또 한가지 힐링은 바로 1석2조 양념게장을 먹고난후 남은 양념은 밥을 비벼먹거나 골뱅이무침이나 스파게티 요리를 해먹을수있게 버리기 아까울 정도로 양념에 신경썼다“ 고 한다.

 

신성훈 대표의 목표는 “물론 저렴하게 많이 판매하는것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소비자들에게 맛에 대한 진정성을 알리고싶다. 또한 게장 판매수익금 일부를 어려운 이웃들에게 기부하며 게장으로 사랑을 나누고 소통할수있는 기회가 많았으면 좋겠다‘ 고 전했다.

 

두 사람은 사업에 진행하기까지 어려움이 많았다고 한다. 무엇보다 홍보전략과 마케팅을 광고업체에 맡기지않고 신성훈 대표가 직접 아이디어와 독특한 아이템을 기획하고 또는 겪어왔던 실제 이야기 바탕으로 홍보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어머니 게장은 판매 전부터 SNS를 통해 예약주문이 밀려오고있다.

박우식  rookie3330@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우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