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6.1 월 19:25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사회
희귀한 세계 신종 ‘공생버섯’ 찾아내농진청, 한국균학회 공식보고…생물자원 다양성 확보 의미 커
이형섭 기자 | 승인 2010.03.26 21:23
농촌진흥청은 세계 최초로 부식질 토양에서 공생하는 독특한 특성을 가진 신종 버섯 2종을 발견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들 버섯은 국내에서 수집한 자생 표본을 동정하는 과정에서 확인된 것으로, 2종 모두 세계적으로 한 번도 기재 명명돼 발표된 일이 없는 신종의 공생버섯이다.
 
공생버섯은 서로 양분을 공유하면서 공생하는 버섯으로, 무당버섯과 덧부치버섯, 큰마개버섯과 황소비단그물버섯 등 극히 일부여서 세계적으로도 10여종만이 알려져 있다.

농촌진흥청은 발견한 2종의 버섯을 세계 신종으로 한국균학회에 지난해 12월 공식 보고해 학회지에 논문을 게재했으며, 각각 ‘비단털깔때기버섯’과 ‘깔때기비단털버섯’으로 이름을 붙였다.

비단털깔때기버섯(Clitocybe alboinfundibuliforme sp. nov)은 주름버섯목 송이과 깔때기버섯속에 속하며, 주로 낙엽을 분해하는 특성을 가지고 있다.

자실체는 순백색이며 깔때기형으로 이루어져 있고, 포자를 만드는 자실층에 잎맥형태의 주름살을 가지고 있다.

또한, 다른 깔때기버섯류에서는 볼 수 없는 미세한 풍선형의 세포가 갓 표면에 밀포되어 있으며, 국내에는 흰삿갓깔때기버섯으로 잘못 알려진 종이기도 하다.

깔때기비단털버섯(Volvariella koreana sp. nov)은 주름버섯목 난버섯과 비단털버섯속에 속하며, 부식질이 많은 토양에서 자란다.

자실체는 두꺼운 외피막으로 싸여 있고 회백색과 백색을 띠며 분홍색의 포자를 가지고 있고 대기부에 주머니를 가지는 특성이 있다.

비단털버섯속의 다른 종들보다는 아주 작으며, 비단털깔때기버섯이 분해한 낙엽 부식질로부터 양분을 얻는 2차 부후균(腐朽菌·나무를 썩게 하는 미생물)의 특성을 가지고 있다.

한편, 국내에 기록된 버섯은 모두 1,675종으로, 이 중 식용 가능한 버섯은 약 370여종, 독버섯은 약 90여종이 자생하고 있으며, 농진청 식물균류표본보존센터(HCCN)에 2만여종의 버섯표본이 수집, 보존돼 있다.

농촌진흥청 농업유전자원센터 석순자 박사는 “이번에 발견한 공생버섯은 숲의 생태를 지키는 부후균으로 아주 중요한 몫을 담당하고 있다”며 “앞으로 이들 종에 대한 집중적인 연구를 통해 고유 생물자원의 다양성을 확보하고 국가 생물주권의 선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형섭 기자  070@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형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