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7.12.18 월 11:21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독자투고] 뇌졸중 시간이 생명이다
뉴스에이 김정석 | 승인 2017.10.11 16:14
전남 보성 소방서
방호구조과 소방위 임미란
[뉴스에이=독자투고] 뇌졸중 시간이 생명이다
 
글//전남 보성 소방서 방호구조과 소방위 임미란
 
낮과 밤의 일교차가 큰 초가을 급격한 온도의 변화는 혈압을 상승시켜 뇌졸중의 발병빈도가 높아진다.
 
뇌졸중은 뇌에 혈액을 공급하는 혈관이 막히거나(뇌경색)터져서(뇌출혈)사망에 이르거나 뇌 손상으로 인한 신체장애가 나타나는 질환이며 뇌졸중을 포함한 뇌혈관질환은 우리나라 성인 사망원인 중 2위이다.
 
뇌졸중의 위험요인으로는 흡연, 과체중, 신체활동부족, 이상지질혈증, 고혈압 당뇨병 등이 있으며, 조기 증상으로는 신체 한쪽의 마비, 갑작스런 언어장애, 시야장애, 어지럼증, 심한 두통 등이 있다.
 
이러한 증상이 나타나면 지체없이 119에 도움을 요청하도록 하며, 환자가 토할땐 고개를 옆으로 돌려 기도가 막히지 않도록 한다.
 
갑자기 발생하는 사지마비나 의식소실 등의 증상이 있을 경우, 우황청심원등의 상비약 등을 먹이는 경우, 삼키는 능력이 마비되어 있는 환자에게 기도를 막히게 할 수도 있는 더욱 위험한 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기 때문에 먹이지 않도록 한다.
 
또한, 시간이 지나면 나아지겠지하고 기다리거나, 가족과 함께 병원에 가기 위해서 기다리는 경우는, 치료에 필요한 골든타임을 놓칠수 있다.

뇌혈관이 막히는 뇌경색의 경우는 증상발현후 3시간이내에 혈전용해제를 사용하여 혈관이 재관류가 될 수 있도록 응급처치 하여야 한다.
 
환자가 조기치료를 받지 않을 경우는 사망이나, 사지마비 등 심각한 후유증을 남기기 때문에 신속히 치료가능한 병원으로 이송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뇌졸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환절기에 특히 새벽 야외활동이나 운동을 피하도록 하며, 하루30분,주3회 이상 빠르게 걷거나 달리기등 유산소 운동을 하도록 한다. 또한 금연, 절주, 적정체중유지와, 스트레스를 줄이도록 하며 정기적인 혈압, 혈당, 콜레스테롤수치를 측정하여 관리 하도록 한다.
 
뇌졸중은 시간이 곧 생명과 직결되기 때문에 가족이나 주변사람들이 환자의 증상을 인지 하고 신속히 119에 신고하여 치료가 가능한 병원으로 이송될수 있도록 한다.

뉴스에이 김정석  rla7970@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김정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수표로65, 602호  |  대표전화 : 02-739-9568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7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