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11.29 월 18:29
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스포츠
'차두리'·'신영록' 느린 걸음에 담긴 감동의 성화봉송차두리, 느린 걸음으로 보조 맞추며 축구감독의 꿈 향해 정진하는 신영록의 짜릿한 꿈 응원
뉴스에이 이광원 | 승인 2017.11.06 08:06
[뉴스에이=이광원 기자]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코치 차두리와 전 축구선수 신영록이 11월 4일, 하나되어 코카-콜라 그룹성화봉송주자로 부산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주자로 나섰다.  
 차두리와 함께 성화봉송에 나선 신영록은 前 국가대표축구선수로 지난 2011년, 축구 경기 도중 부정맥에 의한 급성 심장마비로 갑자기 쓰러졌다가 46일 만에 의식을 되찾아 ‘기적의 사나이’로 불린다.

차두리는 축구계 선배로서 ‘축구 감독’이라는 제 2의 꿈을 키우며 그라운드에 다시 설 날을 기다리고 있는 신영록에게 짜릿한 응원의 기운을 불어넣기 위해 함께 성화봉송주자로 달렸다. 늘 밝고 긍정적인 모습을 보여온 차두리와 ‘기적의 사나이’ 신영록의 만남은 부산 시민들에게 큰 감동을 자아냈다.

‘차미네이터’라는 별명으로 불릴 만큼 건장한 체격과 빠른 스피드로 유명한 차두리이지만 이날만큼은 신영록의 걸음에 보조를 맞춰 천천히 걸음을 옮겼다.

두 사람은 약 200m의 구간을 느리지만 힘차게 이동하며 부산 시민들에게 희망의 불꽃을 전했다. 부산 시민들 역시 함께 성화를 봉송하는 두 사람의 모습에 “차두리 파이팅!”, “신영록 잘한다!”를 연호하며 짜릿한 희망의 순간에 함께 했다.
 
차두리는 “갑작스러운 사고로 인해 어려운 상황에 처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축구를 사랑하고, 피나는 노력으로 재활에 나서는 신영록의 모습에 큰 감동을 받았다”며, “신영록의 새로운 꿈인 ‘축구 감독’의 꿈을 향하는 길에 많은 사람들이 짜릿한 응원을 보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차두리와 함께 성화봉송을 한 신영록은 “두리 형이 일생일대의 기회를 통해 꿈을 응원해준 만큼 꼭 꿈을 이루고 싶다”며, “두 다리로 그라운드에 서서 선수들을 지도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날이 꼭 와서 응원해준 모두에게 짜릿한 희망과 감동을 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차두리와 신영록은 코카-콜라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을 통해 대한민국의 짜릿한 꿈과 희망을 응원하기 위해 선정한 코카-콜라 그룹성화봉송주자 중 그 첫번째 주자로 희망의 불꽃을 전했다.

​가장 오래된 올림픽 파트너사이자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부터 성화봉송을 함께 해 온 코카-콜라는 짜릿한 꿈을 가진 사람들과 각계각층의 유명인사로 구성된 ‘드림멘토’로 구성해 성공적인 성화봉송으로 모두가 하나되는 순간을 기원한다.​
​차범근 전 국가대표 축구 감독, 사진 작가 조세현, 마라톤 메달리스트 이봉주, 가수 션, 가수 겸 연기자 정진운, 국가대표 펜싱선수 박상영 등이 드림멘토로서 대한민국에 짜릿한 꿈과 희망을 전할 예정이다.  

​한편, 코카-콜라는 1928년 암스테르담 올림픽부터 90여년 간 올림픽 파트너로 함께해 온 올림픽 후원사로,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부터는 ‘평화’와 ‘스포츠 정신’의 상징인 올림픽 성화봉송 프로그램에 참여해 오고 있다. 이번 코카-콜라와 함께하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에는 대한민국 국민의 사랑을 받은 스타들과 특별한 사연을 가진 주자들이 101일 간의 여정을 통해 잊지 못할 일상 속의 특별한 순간을 선사할 예정이다

뉴스에이 이광원  lwk06@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이광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1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