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8.13 월 12:19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경제
‘인플루언스 체인’과 ‘티켓소켓코리아’, 페이스북 피투피(P2P) 거래를 위한 MOU체결페이스북내 INC 토큰 판매를 위한 기술지원 및 서비스 제공
뉴스에이 남동풍 | 승인 2018.02.12 17:41
인플루언스(Influence) 즉 유명한 배우, 가수 등 스타와 각 산업 분야에서 사회적 영향력을 갖춘 인물을 발굴하여, 블록체인 기술로 새로운 가치를 만든다는 ‘인플루언스 체인’ 중국에 기반을 둔 블록체인 코인회사다.
[뉴스에이=남동풍기자] 12일 토큰뱅크에서 INC 토큰 판매를 실시한 ‘인플루언스 체인’이 ‘티켓소켓코리아’와 페이스북 피투피(P2P) 거래를 위한 기술적 지원을 약속하고 전략적 업무 제휴를 맺었다.
 
블록체인 기반 엔터테인먼트 플랫폼 ‘인플루언스 체인(Influence Chain)’은 인플루언서(Influencer), 즉 세계적으로 유명한 배우, 가수 등 인지도와 사회적 영향력을 갖춘 인물을 발굴하여 블록체인 기술로 새로운 가치를 만드는 플랫폼이다.
 
영향력 경제 세대(the era of influence economy)를 존경과 모방 세대, 블로깅 세대, 라이브 스트림과 티핑으로 대변되는 세대, 그리고 토큰 기반 에코시스템의 세대 등 총 네 단계로 설명하고 있는 인플루언스 체인은 블록체인과 분산식 공개장부 기술 기반으로 만든 데이터 엔진을 통해 ‘영향력’을 보다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한다.
 
‘인플루언스 체인’의 CEO 레인 후안(Rain Huan)은 “자체적인 데이터엔진과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새로운 엔터테인먼트 플랫폼 생태계를 구축하는데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인플루언스 체인’ 토큰인 INC를 소유하면 세계적인 가수, 배우에게 투자를 할 수 있으며, 인플루언서는INEX(인플루언스 거래소)에서 토큰을 발행하여 자신의 팬, 투자자에게 판매할 수 있는 구조라는 것이다.
 
지난달 28일 오후 5시 서울 그랜드 인터콘티넨탈 파르나스 호텔 5층 그랜드볼룸홀에서 열린 행사에 참석한 인플루언스 체인 개발자 Huan Rain이 인플루언스 체인과 INEX 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 INEX거래소에서 베타 서비스를 런칭할 계획으로 알려진 ‘인플루언스 체인’의 박철민 한국 대표는 “인플루언서에는 세계적인 가수, 배우 및 셀럽에 한정되지 않고 스포츠 구단 및 선수 그리고 블로거, 오피니언리더, 정치인과 같은 공인들이 포함된다. 12일 토큰세일을 시작하면서 수많은 인플루언서들과 협의를 시작했고 세계적 SNS 기업인 페이스북의 API 제휴사 ‘티켓소켓’과 손잡고 마케팅은 물론 P2P 결제까지 이루어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티켓소켓이 개발한 페이스북 화이트레이블(white label) 페이지 서비스는 사업자가 페이스북의 뉴스피드와 이용자들의 타임라인에서 규제없이 ‘숍’ 섹션과 ‘마켓 플레이스’ 기능을 구현하고 극대화할 수 있는 마케팅 시스템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가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의 광고가 뉴스피드에서 노출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하고 ‘광고 없는 클린 뉴스피드’를 예고한 바 있다.
 
그러나 티켓소켓의 국내 영업을 총괄하고 있는 (주)티켓소켓코리아의 정해길 의장은 “티켓소켓의 최첨단 화이트 레이블의 P2P 방식을 통해 사업자의 브랜드 뒤에서 기업의 영향력 범위를 확장하고 페이스북 이용자에게 무한 노출이 가능하도록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화이트 레이블 서비스는 기존의 접근 방식에서 완전히 탈피하여 프로모션 게시물에 별도의 비용을 지불하지 않도록 하는 시스템”이라며 “좋아요, 댓글달기, 공유 등을 요청하는 기업의 게시물은 티켓소켓의 툴을 이용하면 일반 광고나 상업적인 게시물처럼 뉴스피드에서 제한 받지 않고 노출할 수 있다”고 말했다.

뉴스에이 남동풍  kim2385@hotmail.com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남동풍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40길 5-8 3층  |  대표전화 : 02-422-8412  |  팩스 : 02-422-8413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