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4.20 토 00:11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영화
영화‘내가 사는 피부’ 국내서 단편영화로 리메이크
뉴스에이 이미향 | 승인 2018.07.20 13:53
자료제공 : 에코휴먼이슈코리아
[뉴스에이=이미향 기자]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의 스페인 영화 ’내가 사는 피부‘가 개봉한지 8년만에 국내에서 단편영화로 제작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 영화는 교통사고로 인한 화상으로 아내가 죽은 후 저명한 성형외과 의사인 로버트 박사는 12년간 그만의 비밀실험실에서 완벽한 인공피부를 만드는 데 집착한다.

로버트 박사의 비밀스런 실험대상인 베라는 박사의 대저택 안에 감금되어 그녀를 보호해주는 바디슈트만을 입은 채 생활하고, 로버트 박사의 오른팔인 하녀 마릴리아가 그녀를 돌본다. 어느 날, 로버트가 집을 비운 사이 자신을 마릴리아의 아들이라고 밝히는 손님이 저택에 찾아오게 되면서 로버트와 베라를 둘러싼 비밀이 하나씩 밝혀지며 걷잡을 수 없는 파란이 시작되는 과정을 그린 영화이다.

국내에서 유명하지 않았던 영화지만 페이스북 또는 인스타그램에서 단편으로 편집되어 공개되면서 유명해졌다. ’내가 사는 피부‘를 리메이크 하게 된 제작사는 ’에코휴먼이슈코리아‘ 와 ’킹스타E&M’ 이 메가폰을 잡았다. 극본은 김경옥 작가의 맡았고, 연출은 핫 하게 떠오르는 신성훈 신인감독이 연출을 맡아 기대감을 끌어 올릴 예정이다.

제작사 측은 ‘35분짜리 단편영화로 제작되지만 원작보다 더 재밌는 리메이크작 으로 제작하겠다. 각색은 하겠지만 원작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으려고 노력중이며, 오디션을 통해

주연을 캐스팅할 것이며 현재 저작권에 대해서는 어느정도 완료된 상황이다. 많은 성원 부탁드린다’ 고 전했다.  

뉴스에이 이미향  newsasos@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이미향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40길 5-8 3층  |  대표전화 : 02-422-8412  |  팩스 : 02-422-8413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