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12.16 일 19:12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취업직장
이력서 호감키워드, 사원급 ‘성실한’ vs 관리자급 ‘책임감 있는’인사담당자 66.3%, “직원 채용시 평판조회 한다”
뉴스에이 어흥선 | 승인 2018.08.08 17:17
[뉴스에이=어흥선 기자] 기업에서 직원을 채용할 때 직급별로 더 호감을 느끼는 키워드는 따로 있었다. 잡코리아가 인사담당자들에게 이력서 상 호감 키워드를 질문한 결과 사원급 직원을 채용할 때는 ‘성실한’에, 관리자급을 채용할 때는 ‘책임감 있는’에 더 호감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 준비의 시작, 잡코리아(www.jobkorea.co.kr, 대표 윤병준)가 최근 인사담당자 371명을 대상으로 ‘이력서 내 호감키워드’를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잡코리아가 설문에 참여한 인사담당자들에게 채용하려는 직원의 직급에 따라 보다 호감을 느끼는 키워드가 따로 있는지 조사했다.

먼저 사원급 직원을 채용할 때 입사지원서에서 더 호감이 가는 키워드(*복수응답)를 꼽게 한 결과 △성실한이 총 49.3%의 응답률을 얻어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긍정적인(43.9%)이, 3위는 △책임감 있는(40.2%)이 각각 차지했다. 이어 △적극적인(31.0%), △노력하는(29.9%), △꾸준한(15.9%), △솔선수범하는(14.8%), △신속한(10.8%) 등도 신입사원을 뽑을 때 호감을 갖게 하는 키워드로 꼽혔다.

반면 관리자급 직원을 채용함에 있어 가장 호감형 키워드는 ‘책임감’이었다. 잡코리아에 따르면 조사에 참여한 인사담당자의 절반 이상이 관리자급 이력서에서 가장 호감을 느끼는 키워드로 △책임감 있는(50.9%)을 꼽았다. 

2위는 △솔선수범하는(33.2%)이 차지한 가운데 △주도하는(25.3%), △적극적인(22.6%)도 중요 키워드로 꼽혔다.

이밖에 △분석적인(20.2%), △성실한(19.7%), △긍정적인(19.1%), △배려하는(15.1%), △신중한(11.3%), △노력하는(11.1%), △창의적인(11.1%) 등도 관리자급 지원자에게 호감을 느끼게 하는 키워드로 꼽혔다.

직원을 채용할 때 입사지원서에서 가장 주의 깊게 살피는 항목(*복수응답)은 사원급과 관리자급 모두 ‘직무경험’이었다.

잡코리아 조사결과 사원 및 관리자급 직원을 채용할 때 가장 주의 깊게 살피는 항목 1위를 모두 ‘직무경험’이 차지했다.

다만 ‘직무경험을 가장 우선해서 본다’는 응답은 관리자급에서 60.1%로 사원급의 53.1%보다 다소 높게 나타났다.

직급에 따라 입사지원서에서 주의 깊게 살펴 보는 항목은 2위부터 차이를 보였다. 사원급 직원을 채용할 때 주의 깊게 살펴 보는 항목 2위는 △근속기간으로 44.2%의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이어 △지원동기(35.8%)가 3위, △거주지(24.3%)가 4위, △성장과정 등 자기소개(23.5%)가 5위를 차지했다.

반면 관리자급 지원을 채용할 때는 △담당 프로젝트 등 실무경험이 49.3%의 응답률로 가장 중요한 평가항목 2위에 올랐으며, △근속기간(43.7%), △실적•성과수준(40.2%)이 각각 40% 이상의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5위는 △희망연봉으로 15.4%의 응답률을 보였다.

실제로 잡코리아가 인사담당자들에게 직원을 채용할 때 채용하려는 직급에 따라 기대하는 역량이나 수준에 차이가 있는지를 물은 결과 56.1%가 ‘분명한 차이가 있다’고 답했다. ‘어느 정도의 차이가 있다’는 응답도 38.5%로 적지 않았던 가운데 ‘별로(3.5%)’ 또는 ‘전혀(1.9%)’ 등 기대 수준에 차이가 없다는 응답은 약 5%에 그쳤다.

한편 인사담당자 66.3%는 직원을 채용할 때 ‘평판조회를 한다’고 입을 모았다. 평판조회는 주로 관리자급 직원을 뽑을 때 이루어졌다.

잡코리아에 따르면 설문에 참여한 인사담당자 32.9%가 ‘관리자급 직원을 뽑을 때 주로 평판을 조회한다’고 답했다.

이어 ‘사원급 및 관리자급을 가리지 않고 평판을 조회한다’가 30.5%로 나타났으며, ‘사원급 직원을 채용할 때 평판을 조회한다’는 응답은 3.0%에 불과했다. 반면 ‘평판조회를 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33.7%였다.

뉴스에이 어흥선  newsasos@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어흥선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40길 5-8 3층  |  대표전화 : 02-422-8412  |  팩스 : 02-422-8413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