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1.25 화 11:53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IT·과학
SK텔레콤, 추석 당일 T맵...누구 실사용자 386만명 기록
뉴스에이 어흥선 | 승인 2018.09.30 10:04
[뉴스에이=어흥선 기자] 추석 당일(24일) 386만명이 ‘T맵x누구’를 이용,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이용자 2명 중 1명은 AI기반의 ‘음성’ UI를 이용한 것으로 조사돼, ‘T맵x누구’ 출시 1년 만에 음성 기반 AI가 본격적인 대중화 단계에 들어섰다는 평가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이 추석 연휴 기간 중 T맵 사용자가 하루 386만명에 달해 최고 기록을 경신하며 9월 한 달간 실 사용자(MAU: Monthly Active User)가 1160만명에 달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지금까지 일일 최고치였던 지난해 추석 당일(364만명) 기록을 뛰어넘는 것으로, 스마트폰 내비게이션 시장이 AI와 접목돼 새로운 성장의 계기를 마련한 것으로 분석된다.

추석 연휴 기간 중 이용자들의 길안내 요청 건수는 총 6670만건(재탐색 포함 전체 요청건수는 3억5921만건)이었으며 하루 최고치는 추석 당일 1526만건이었다.

특히 9월 한 달 T맵 실사용자(MAU) 1160만명 중 약 560여만명(48%)이 음성 AI 기능을 이용한 것으로 나타나 AI가 일상화의 단계로 접어들었다는 평가다.

이용자들은 운전시작 시점에 ‘T맵x누구’와 대화를 통해 ‘안전운전 약속’을 하고 단조로운 직진 또는 정체 구간에 들어가게 되면 ‘T맵x누구’로부터 운세나 뉴스를 청취할 것을 AI로부터 제안받아 졸음 운전을 예방할 수 있었다.

실제 운전자 478만명이 이 같은 ‘인공지능 비서’ 서비스 제안에 대해 직접 대답하거나, 질문을 던지면서 뜨겁게 반응했다.

SNS 등에서는 ‘T맵x누구’의 서비스 중 하나인 ‘끝말잇기’나 ‘운세’ ‘뉴스’ 서비스 등을 이용해 운전의 피로를 줄일 수 있었다는 반응이 다수 올라오는 등 호평이 잇따랐다.

SK텔레콤 이해열 Car Life 사업 Unit장은 “지난해 9월 ‘T맵x누구’를 출시한 지 1년 만에 사용자의 절반이 음성 AI 사용 경험을 갖게 될 정도로 AI는 이미 우리의 삶 속에 가깝게 다가왔다”며 “향후 고객 이용 행태를 반영한 다양한 비서형 서비스를 추가해 안전하고 즐거운 운전환경을 지속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뉴스에이 어흥선  newsasos@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어흥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