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2.5 토 00:16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사회
구직 미혼 여성 45.5%, 취업 대신 결혼
최병웅 기자 | 승인 2011.02.08 21:49
2,30대 미혼 여성 구직자 2명 중 1명은 취업 대신 결혼을 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이 자사회원인 2,30대 미혼 여성 구직자 336명을 대상으로 ‘취업대신 취집할 의향’에 대해서 조사한 결과, 45.5%가 ‘있다’라고 응답했다.

취집을 생각하는 이유로는 ‘안정된 삶을 살 수 있어서’(36.6%,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고, ‘취업 스트레스에서 벗어날 수 있어서’(35.9%)가 바로 뒤를 이었다. 이외에도 ‘결혼부터 하고 나중에 일해도 되어서’(22.2%), ‘새로운 생활을 할 수 있어서’(20.3%), ‘직장 스트레스를 겪지 않아도 되어서’(20.3%) 등의 의견이 있었다.

취집을 생각하게 되는 때는 ‘계속 취업이 안될 때’(44.4%,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구직활동이 너무 힘들다고 생각될 때’(43.8%), ‘결혼한 친구가 안정적으로 보일 때’(30.7%), ‘생활이 너무 불안정하다고 느껴질 때’(28.1%), ‘취업전망이 좋지 않을 때’(26.8%), ‘주변에서 취업에 압박을 줄 때’(25.5%), ‘입사지원 나이에 걸려 취업이 어려울 때’(20.9%) 등의 순이었다.

이들 중 취집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응답자는 42.5%였다. 노력하는 방법으로는 60%(복수응답)가 ‘연애’를 한다고 답했다. 계속해서 ‘소개팅, 맞선’(26.2%), ‘외모관리’(24.6%), ‘신부수업’(9.2%) 등이 있었다.

반면, 취집 생각이 없는 응답자(183명)는 그 이유로 ‘취업의 도피처가 결혼이 될 수는 없어서’(51.9%,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꼽았다. 뒤이어 ‘경제적 독립을 위해서’(44.8%), ‘자아실현을 위해서’(37.7%), ‘그 동안 공부한 것이 아까워서’(25.1%), ‘결혼생각이 없어서’(23.5%), ‘취집한 사람을 보면 한심해 보여서’(13.7%) 등의 답변이 있었다.

한편, 실제로 주변에 취집을 한 사람이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44.1%가 ‘있다’라고 답했다.

최병웅 기자  080@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병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