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5.22 수 11:41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자동차
기아자동차, ‘KIA VIK 케어 프로그램’ 운영자동차 및 일상 생활 관련 다양한 혜택 제공하는 신개념 케어 프로그램
뉴스에이 어흥선 | 승인 2019.03.06 21:56
기아자동차는 3월부터 기아차 차량을 출고한 고객들을 대상으로 차량 외관 무상 수리, 중고차 가격 보장, 전국 유명 리조트 숙박권 제공 등의 혜택을 제공하는 KIA VIK 케어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뉴스에이=어흥선 기자] 기아차가 고객 라이프 스타일의 관점에서 차량 전반에 관련된 핵심 서비스뿐 아니라 일상의 혜택까지 제공하는 신개념 구매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기아자동차는 3월부터 기아차 차량을 출고한 고객들을 대상으로 차량 외관 무상 수리, 중고차 가격 보장, 전국 유명 리조트 숙박권 제공 등의 혜택을 제공하는 ‘KIA VIK 케어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6일 밝혔다.

기아차는 소비자 니즈를 적극적으로 반영해 기획한 이번 ‘KIA VIK 케어 프로그램’을 통해 기아차에 대한 고객 만족이 크게 제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KIA VIK 케어 프로그램’은 ‘자동차 케어’와 ‘일상 케어’의 두 부분에서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자동차 케어의 경우, 기아차 전 차종을 대상으로 차량 외관 손상 시 무상 수리는 물론 픽업&딜리버리 서비스까지 제공하는 ‘VIK Style Care’를 통해 고객 편의성을 크게 높였다(단, 경형 3만1000원/ 소형 4만6000원/ 중대형 5만7000원의 레드 멤버스 포인트 차감 있음).

또한 국산 브랜드 최고 수준, 최장 기간 중고차 가격 보장 비율을 약속하는 ‘VIK Guarantee Care’로 중고차 판매 및 신차 구입에 수반되는 고객 부담을 획기적으로 줄였다(경차 제외 전 차종 대상).

나아가 기아차는 △보유 중인 차량을 경매를 통해 최고가로 판매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차량 구매 후 1년간 월 납입금을 면제해주며 △1년 후 신차를 구매할 시 중고차 가격을 최대 77%까지 보장해주는 ‘VIK Change Care’를 통해 전방위적인 차량 케어 프로그램을 완성시켰다(단, K3, K5, K7, 스포티지, 쏘렌토 차량 개인 구매 고객 한정).

또 기아차는 ‘KIA VIK 케어 프로그램’을 통해 K3, K5, K7, 스포티지, 쏘렌토 차량 개인 및 개인사업자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일상 생활을 위한 차별화된 혜택을 제공한다.

먼저 ‘VIK Daily Care’를 통해 △허위 쇼핑몰 사이트로 인한 피해 발생 시 최대 50만원 △보이스 피싱, 스미싱 등 온라인 금융 범죄 피해 발생 시 최대 50만원 △골절 및 화상 수술 시 각 최대 50만원 등 최대 200만원을 지원, 일상 생활 중 예상치 못한 사고를 겪게 된 고객에게 큰 도움을 보장한다.

이 밖에도 전국의 유명 리조트 1박 숙박권을 제공하는 ‘VIK Healing Care’로 바쁜 일상에 지친 고객들에게 힐링의 기회를 제공한다(단, 관리비 고객 별도 부담).

기아차는 역대 최고 수준의 혜택으로 구성된 ‘KIA VIK 케어 프로그램’을 통해 고객분들께 더 많은 가치를 전달하는 기아차가 되고자 하며 앞으로도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고객 만족도를 높이려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KIA VIK 케어 프로그램’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기아차 홈페이지 및 ‘KIA VIK’ 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뉴스에이 어흥선  lyb@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어흥선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40길 5-8 3층  |  대표전화 : 02-422-8412  |  팩스 : 02-422-8413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