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5.22 수 22:36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여행
오스트리아 관광청, 미세먼지 제로인 청정 여행지 추천
뉴스에이 이미향 | 승인 2019.03.08 08:53
노르트케테 케이블카 (c)Innsbruck
[뉴스에이=이윤진 기자] 오스트리아 관광청(Austrian National Tourist Office)이 최악의 미세먼지에 황사까지 더해져 깨끗한 공기가 어느 때보다 소중하게 다가오는 때, 답답한 도심에서 벗어나 청명한 하늘과 알프스의 아름다운 자연 경관을 만끽할 수 있는 케른텐, 티롤 및 잘츠부르크 주의 청정 여행 명소를 소개한다. 
 
그로스글로크너 하이 알파인 로드 전경 (c)오스트리아관광청
청정 자연의 알프스를 가까이서 만끽하고 싶다면 케른텐 주에 위치한 그로스글로크너 하이 알파인 로드(Grossglockner High Alpine Road)를 추천한다. 그로스글로크너는 해발 3,798m로 오스트리아 동부 알프스에서 가장 높은 산이다. 이 산을 둘러싼 하이 알파인 로드는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도로로 해발 3,000m가 넘는 봉우리를 30개를 거쳐가며 청정 자연을 온전히 만끽할 수 있다. 특히, 동부 알프스에서 가장 긴 빙하인 파스테르체(Pasterze) 빙하가 만드는 구름은 마치 구름 위를 달리는 듯한 짜릿함을 선사한다. 그로스글로크너 하이 알파인 로드는 매년 5월 초부터 11월 초까지 오픈하며, 렌터카 여행이 가장 편하지만 배낭 여행객이라면 글로크너 버스(Glocknerbus)를 이용해도 좋다. 오스트리아의 주요 명소인 첼암제와 잘츠부르크에서도 연결되어 여행 목적에 따라 코스를 구성하기 용이하다. 더불어, 좀 더 편안하게 그로스글로크너의 경관을 즐기고 싶다면, 카이저 프란츠-요제프스-회에 파노라마 레스토랑 (Panoramarestaurant Kaiser Franz-Josefs-Höhe)을 추천한다. 전면 통 유리창과 더불어 테라스 좌석을 갖춰 그로스글로크너의 경관을 좀 더 여유롭게 감상할 수 있다.
 
호에타우른 국립공원에 위치한 크림믈 폭포 전경 (c)오스트리아관광청
청명한 하늘을 실패 없이 즐기고 싶다면 티롤 주의 노르트케테(Nordkette) 산이 제격이다. 해발 2,637m의 노르트케테 산은 연평균 300일 동안 구름이 끼지 않아, 가장 선명한 알프스의 풍경을 볼 수 있다. 인스부르크 시내 중심에 위치한 산악 열차와 케이블카를 타고 정상으로 올라갈 수 있다. 머리까지 맑아지는 시원한 공기를 즐기고 싶다면 케이블카를 타고 제그루베(Seegrube)에 들르기를 추천한다. 해발 1,900m에 위치한 제그루베는 시내에서 가장 청량한 공기를 자랑하며 제그루베 레스토랑(Restaurant Seegrube)에서 환상적인 전망과 함께 오스트리아 티롤 주의 전통 음식을 즐길 수 있다.

아이와 함께라면 잘츠부르크 주의 첼암제-카프룬 지역에 위치한 호에타우에른 국립공원(National Park Hohe Tauern)을 추천한다. 호에타우에른 국립공원은 알프스 본연의 자연과 문화 경관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는 유럽의 아름다운 국립 공원 중 하나이다. 오스트리아에서 가장 높은 산악지대로 이뤄져 만년설이 녹아 흐르는 냇물과 산간 호수까지 천혜의 자연 그 자체를 즐기기에 완벽하다. 또한, 오스트리아 전체 식물 종류 중 3분의 1 이상이 분포되어 있어 생생한 교육으로 아이와 이색적인 추억을 쌓기 좋다. 또한, 국립 공원 안에는 중부 유럽에서 가장 높은 크림믈 폭포(Krimml Waterfall)가 있다. 이 폭포 속의 미세한 물 입자가 폐를 치료하는데 매우 좋은 것으로 알려져 미세먼지로 고통받는 현대인에게 안성맞춤인 여행지이다. 더불어, 해발 3,029m의 키츠슈타인호른 산(Kitzsteinhorn)에 위치한 지펠 레스토랑(Gipfel Restaurant)은 전 창이 통 유리창으로 파노라마로 펼쳐진 키츠슈타인호른 산의 전경을 바라보며 식사를 즐길 수 있다.

오스트리아 케른텐, 티롤 및 잘츠부르크 주에 대한 더 자세한 정보는 오스트리아 관광청 웹사이트 내 In tune with Austria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뉴스에이 이미향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이미향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40길 5-8 3층  |  대표전화 : 02-422-8412  |  팩스 : 02-422-8413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