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9.23 월 18:46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정치
박해수 의원, 민주당 시의원 11명 허위사실 유포·무고 혐의로 ‘고소’
뉴스에이 어흥선 | 승인 2019.07.04 08:16
충주시의회 /© News1
충북 충주시의회 자유한국당 소속의 박해수 의원(56, 봉방·문화·성내충인동)이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의원 11명을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 무고 등으로 경찰에 고소했다고 4일 밝혔다.

박 의원은 이들 민주당 소속 11명의 시의원들이 지난달 28일 열린 제235회 충주시의회 정례회 본회의에서 자신(박 의원)을 ‘의원 품위유지의무 위반’으로 윤리특위에 회부·의결해 자신(박 의원)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지난 3일 민주당 시의원 11명 모두를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 무고 혐의 등으로 경찰에 고소했다.

박 의원의 이날 민주당 시의원 경찰 고소는 민주당 의원들이 박 의원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 대해 ‘의원 품위유지의무 위반’임을 지적하며 지난달 28일 윤리특위에 회부·의결함에 따라 불거졌다.

앞서 박 의원은 지난달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운영위원장 업무추진비 사용 내역을 공개하면서 식사자리 참석자 수 등을 허위로 공표한 데다 시의원들이 업무카드 사용을 위해 서로 위원장이 되려는 볼썽사나운 모습을 보였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 글에 대한 논란이 일자 지난달 9일 글을 삭제한 상태다.

박 의원은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저(박 의원)의 페이스북에 게시한 글(지난달 6일)은 시의회의 명예를 훼손하려는 의도가 전혀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이들 11명의 시의원은 마치 제가 시의회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한 것처럼 허위사실을 유포하며 ‘의원 품위유지의무 위반’으로 윤리특위에 회부·의결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자신들과 같은 당 소속이 아니라는 이유로 지난 2달 동안 밤을 지새우며 충주시발전과 시민을 위해 준비한 6건의 조례안에 대해서도 1건은 수정·가결하고, 나머지 5건은 부결시켰다”고 분개했다.

당시 박 의원은 제235회 충주시의회 정례회 본회의 신상발언을 통해 “페이스북 글은 업무추진비 사용내역을 상시공개하기로 했다는 좋은 의도로 올린 것”이라며 “시의회 요구에 따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삭제 했음에도 윤리특위에 회부하고, 오늘 본인이 발의한 조례안 3건을 부결시킨 것은 ‘야당 길들이기를 위한 막장 드라마’”라고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실제로 박 의원 등 자유한국당 소속 시의원 7명은 지난 3일 허위사실을 근거로 동료의원을 윤리위원회에 회부한 민주당 소속 11명의 시의원을 윤리위원회에 회부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보도 자료를 통해 “지난달 6일 박 의원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은 시의회가 업무추진비 관련해 과거에는 지탄을 받았지만, 현재는 오히려 칭찬이 자자하다는 뜻으로 올린 것”이라며 “박 의원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린 이유에 대해 분명히 밝혔으며, 시의원들의 삭제 요구에 지난달 9일 글을 내렸음에도 불구하고 민주당 의원들은 같은달 11일 박 의원에 대한 징계 요구 건을 접수했다”고 반발했다.

이어 “박 의원이 8대 의회 들어 윤리특위에 회부된 건이 없고, 업무추진비 카드 사용내역 설명에서 의원 19명을 ‘대상으로’라 명시했지 ‘참석했다’고 한 것이 아니”라며 “민주당 의원들은 허위사실로 박 의원을 윤리특위에 회부해 동료의원의 명예에 씻을 수 없는 심각한 상처를 줬다”고 비난했다.

앞서 민주당 소속 11명의 시의원들은 지난달 11일 박 의원의 징계요구서를 의장에게 제출했다.

윤리위원회 회부는 재적의원 5분의 1 이상이 찬성하면 심의 가능하다.

박 의원의 윤리위원회 회부 안은 19명의 시의원 중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 7명과 허영옥 의장을 제외한 민주당 소속 시의원 11명이 동의했다. 아직 윤리위원회 회부 일정은 잡히지 않은 상황이다.

이 때문에 개원 1년을 맞은 제8대 충주시의회가 의원 간 윤리위원회 회부 문제로 당 대 당 대립 갈등이 극한으로 치닫는 모양새다.

여기에 박 의원의 민주당 소속 11명의 시의원 경찰 고소 건은 민주당과 한국당 의원들 간 징계 공방의 도화선이 될 전망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에이 어흥선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40길 5-8 3층  |  대표전화 : 02-422-8412  |  팩스 : 02-422-8413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