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6.28 화 22:54
상단여백
HOME 전국뉴스 대구·경북
대구시 불법 주·정차, 절대 안돼요8월 1일부터 소방시설 주변 불법 주·정차 과태료 2배 인상
뉴스에이 김지만 | 승인 2019.07.31 20:04
지난 2월 도시철도 중앙로역 일대에서 안전무시 관행 근절 홍보물배부 및 캠페인을 벌였다
[뉴스에이=김지만 기자] 대구시는 4대 불법 주·정차 관행을 근절하기 위한 범시민 홍보 캠페인을 시행하고 과태료 인상에 따라 주민신고제 홍보를 강화한다.
 
지난 4월 30일 도로교통법 시행령 개정에 따라 8월 1일부터 소방시설(소화전) 반경 5m이내에 불법 주·정차 시, 기존에 부과되었던 과태료가 승용차(4→8만원), 승합차(4만5천→ 9만원)으로 2배 오른다.
 
시는 유관기관 합동 캠페인을 전개해 시민 참여 유도를 위한 홍보영상 등을 통해 집중 송출하고, 홍보 전단도 배포할 계획이다.
 
아울러, 8월 한 달을 4대 불법 주·정차 근절 집중 신고기간으로 정해 안전보안관들에게 공익신고를 집중적으로 해줄 것을 요청 했다.
 
지난 4월 17일부터 시행하고 있는 안전을 위해 반드시 비워두어야 하는4대 불법 주·정차 금지구역은 △소화전 5m 이내 △교차로 모퉁이 5m 이내 △버스 정류소 10m 이내 △횡단보도 위다.
 
누구나 위반 차량에 대해 사진2장을 1분 간격으로 촬영해 ‘안전신문고 앱’을 통해 신고하면 담당 공무원이 현장 확인 없이 즉시 과태료를 부과한다.

구․군별 주민신고 현황을 보면 달서구가 가장 많은 신고건수(2,820건)를 기록했다. 이어서 북구(2,451건), 수성구(2,017건)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4대 금지구역 중 횡단보도가 63.1%(6,831건)로 전체 신고건수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고 교차로 모퉁이 19.4%(2,093건), 버스 정류소 13.7%(1,480건), 소화전 3.8%(410건) 순이다.
※ 일평균 109건(소화전 4, 교차로 모퉁이 21, 버스 정류소 15, 횡단보도 69)
 
최삼룡 대구시 시민안전실장은 “4대 불법 주·정차 근절 범시민 운동은 절대 주·정차를 해서는 안 되는 곳을 시민들에게 인식시키고자 하는 것으로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뉴스에이 김지만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김지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