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2.7 토 12:50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문화
세계 최대 뷰티성형시장에서 한국 의료관광 홍보한다11.21~24일 中 광둥성에서‘한국 의료․웰니스 관광대전’ 개최
뉴스에이 이윤진 | 승인 2019.11.20 09:07
한국 의료웰니스 관광대전(광저우) 키비쥬얼
[뉴스에이=이윤진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와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는 세계 최대 뷰티성형시장으로 부상한 중국 내 의료한류 붐 조성과 방한 의료관광 활성화를 위해 오는 21일은 광둥성 선전에서, 22일부터 24일까지는 광저우에서 한국 의료․웰니스 관광대전 ‘안구즈려(颜究之旅 : 미를 연구하는 여행)’를 개최한다. 
 
중국의 뷰티성형 소비자 수는 연간 약 2,000만명 정도로 추산되고 있다. 특히 광둥성 선전과 광저우는 1인당 GDP가 2만 달러를 넘는 곳으로 성형외과, 피부과 등 국내 21개 의료기관들이 참여해 규모면에서도 최대 의료관광 홍보행사라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
 
한국 의료웰니스 관광대전(선전) 키비쥬얼
이번 관광대전에서는 국내 21개 의료기관과 중국 현지 의료관광 에이전시, 여행사, 병원 등 30여개 업체가 참가하는 의료관광 비즈니스 상담활동을 시작으로, 고소득층 소비자 초청 1:1 의료관광 상담행사, 뷰티 메이크업쇼 등이 펼쳐질 예정이다. 또한 공사는 행사 기간 동안 중국 최대의 미용뷰티 플랫폼을 소유한 O2O 업체 신양과기(新氧科技)를 비롯해, 미학당(美学堂), 오원건강(奥园健康), 메톨라(曼陀罗)와 각각 업무협약을 체결하여 온라인 홍보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SNS를 통한 의료관광 홍보에도 박차를 가한다. 공사는 광둥지역의 유명 뷰티 인플루언서인 안나(安娜)를 22일 한국 의료․웰니스 홍보대사로 위촉, 70~90년대에 출생한 여성 고객을 중심으로 한 소비자들과 현지 미디어를 대상으로 활발한 홍보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공사 한화준 관광상품실장은 “중국의 뷰티성형시장을 성숙시장으로 오인하고 있는데, 뷰티미용 진료횟수를 보면 중국이 14.8회(천명 기준)에 불과해 미국(51.9회), 한국(86.2회) 대비 엄청난 발전 잠재력이 내재되어 있다”며, “의료관광 산업은 일반 관광산업에 비해 비교적 체류기간이 길고, 고비용 지출구조를 나타내고 있어 이번 관광대전을 통한 한국의 의료관광 홍보가 향후 국내 산업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에이 이윤진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이윤진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18길 5, 3층(잠실동)  |  대표전화 : 02-422-8412  |  팩스 : 02-422-8413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