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12.7 목 03:47
상단여백
HOME 전국뉴스 제주
도정질문에도 당당했던 원희룡을 당황케 한 이들은 누구?패기 넘친 여중생들, 집무실 직접 찾아와 40여 분간 인터뷰
원희룡 지사, 지사역할부터 동물테마파크, 갑질 논란까지 쏟아진 질문에 쩔쩔
뉴스에이 박윤재 | 승인 2019.11.21 15:43
<사진 : 제주특별자치도 제공>
[뉴스에이=박윤재 기자] 제2공항 건설에 대한 도의원들의 질문에도 물러섬 없이 당당하게 대답했던 원희룡 도지사도 당황하게 만든 이들이 있었다. 무슨 사연일까.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20일 오후, 도내 중학교에 재학 중인 두 명의 여중생을 만나 40분간의 취재에 응했다.
 
집무실 문을 두드린 사람은 제주동여중에 재학 중인 강지연, 문지희 학생. 이날 만남은 두 학생들이 직접 도지사실로 전화를 걸어 ‘도지사’라는 직업에 대해 알아보고 싶다는 패기 넘친 요청에 의해 깜짝 성사됐다.
 
약 40여 분간 진행된 면담에서 두 학생은 ▲도지사의 역할 ▲자격 ▲근무환경 ▲장단점 ▲계획부터 사적인 질문까지 그동안 원희룡 도지사에게 궁금했던 질문 20여개를 마구 쏟아냈다.
 
패기 넘치는 여중생들은 동물테마파크 사업과 갑질논란에 대한 질문으로 원희룡 지사를 당황케 만들기도 했다.
 
원희룡 지사는 동물테마파크사업에 대해 곶자왈의 중요성과 찬반의견을 설명해 주었으며, 갑질 논란과 관련해서는 “아빠찬스나 엄마찬스, 배경과 연줄을 이용한 특권과 특혜는 없어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원희룡 지사는 인터뷰 말미에 “자신의 두 딸들이 생각난다”며 “세상을 넓고 재미있게 바라보고,‘나 자신을 사랑하자(Love myself)’”는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원희룡 지사는 암기과목이 가장 어렵다는 여중생을 위해 “연관된 것을 생각하는 연상훈련과 주기적인 되새김질이 중요하다”며 자신만의 암기 꿀팁을 상세하게 전수하기도 했다.
 
강지연 학생은 “도지사를 만나는 게 거의 불가능하다고 생각했는데 실제 만남이 성사되니 좋은 추억과 함께 제주에 대한 긍정적인 생각이 많이 됐다”며 “전수받은 공부 꿀팁도 잘 활용 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에이 박윤재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박윤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3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