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3.30 월 16:08
상단여백
HOME 전국뉴스 충북
영동군, 28일까지 '햇곶감 대도시 판매행사' 진행
뉴스에이 박성수 | 승인 2019.12.26 13:31
[뉴스에이=박성수 기자] 감 고을 영동의 명품 곶감이 그 달콤쫀득한 매력을 전국 소비자들에게 알렸다.

충북 영동군은 26일부터 28일까지 3일간 서울 용산역에서 '2019 영동 햇곶감 대도시 판매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군의 겨울철 대표 축제인 영동곶감축제의 연계행사로 개최되는 행사다.

영동곶감의 우수한 맛과 품질을 알리고 '2020 영동곶감축제'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전초전이자 도농 간 만남과 화합의 장이다.

햇곶감 특판장에서는 감 고을의 정성이 듬뿍 담긴 달콤쫀득한 건강 먹거리가 서울시민들과 전국 여행객을 매료시키고 있다.

감 고을 영동을 상징화한 판매 부스를 깔끔하게 차리고 8개의 지역 곶감 농가가 깊은 산골의 차갑고 신선한 바람을 활용해 만든 명품 곶감들을 선보였다.

주황빛 고운 빛깔과 푸근하고 건강한 맛이 지나가는 이들의 발길을 잡아 첫날부터 성황을 이뤘다.

과육이 차지고 쫄깃한 영동 곶감을 시중보다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어 방문객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26일 개장식을 시작으로 복불복 게임 등의 적극적인 홍보·판촉전략이 이어지며 성공적인 판매행사의 밑거름이 되고 있다.

3일간의 행사 기간에는 ▲햇곶감 나눠주기 행사 ▲곶감 시식 및 판매 행사 ▲현장 체험 이벤트 등 쫄깃한 영동곶감의 매력을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행사장에서 한 여행객은 "영동곶감은 이름만 들어봤지 먹을 기회가 없었는데 오늘 이렇게 먹어보니 왜 명품 곶감이라 불리는 알 것 같다"며 "어릴 적의 아련한 추억과 푸근한 고향의 정이 절로 떠오르게 된다"고 극찬했다.

군 관계자는 "영동곶감을 전국에 알리며 다음 달 초에 있을 영동곶감축제의 성공개최의 발판을 마련했다"며 "설 전까지 자매결연 지자체 등을 순회하며 영동곶감 홍보와 농가 소득증대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명품 영동 곶감을 소재로 한 오감 만족 축제인 '2020 영동곶감축제'는 다음 달 초 3일∼5일까지 3일간 영동천 하상 주차장 일원에서 개최된다.

오는 2020년 1월 9∼11일까지는 서울 용산역에서 '2020 영동 햇곶감 대도시 판매행사'를 진행하며 전국 최고 품질의 영동곶감의 우수성을 다시 한번 알린다.

뉴스에이 박성수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박성수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18길 5, 3층(잠실동)  |  대표전화 : 02-422-8412  |  팩스 : 02-422-8413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