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0.20 화 09:40
상단여백
HOME 이슈화재 포토
2020 ‘LA 아트쇼’ 에 제주작가 양상철 융합서예술가 참가‘폭포와 게’를 포함한 4작품 출품, 한.일.중 미술서예방송 기획초대전에도 출품
송재춘 기자 | 승인 2020.02.02 00:03
양상철 작가의 "폭포와 게"
(뉴스에이 = 송재춘 기자) 미국 서부 최대의 국제 미술제인 2020 LA 아트쇼(LA Art Show)에 제주의 융합서예술가 양상철 작가가 참가하고 있다.
올해로 25주년을 맞는 LA 아트쇼는 오는 2월5일부터 9일까지 회화, 조각, 설치, 퍼포먼스, 그리고 융합 예술에 이르기까지 모던 컨템포러리 아트의 모든 장르를 망라하여 사상 최대 규모로 열린다.
미국 LA 컨벤션센터에서 개막되는 이번 LA 아트쇼는 LA카운티 미술관(LACMA), LA현대 미술관(MOCA), 라틴아메리카미술관(MOLAA)등 세계 20여 개국 120여 갤러리가 참가하는 미국 서부 최대의 국제 미술제 이다.
양상철 작가는 제주의 바람을 예술의 풍토적 배경으로 삼아 서예와 회화를 융합한 작품 4점을 선보이게 된다.
출품작인 ‘폭포와 게’를 보면, 어릴 때 서귀포 정방폭포 자구리 해안에서 게 잡으며 놀았던 추억을 형상화 한 작품으로, 목판 위에 석고를 바르고 단 한번의 붓질로 바람처럼 급하게 표현하여 ‘제주의 정체성과 서예정신이 회화에 녹아난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양작가는 중학교시절 소암 현중화 선생에게서 서예를 시작하였다.
20여년전 부터는 다원화된 시각으로 서예의 시대심미를 확장하여 동양과 서양, 구상과 추상, 평면과 입체 등 다원화된 시각으로 글과 그림의 세계를 넘나드는 작업을 하고있다.
또한, 양작가는 오는 2월 26일 개막되는 한.일.중 미술서예방송 기획초대 ‘현대 한국서예 9인전’(한국미술관)에 10점의 작품을 출품하며 참여 작가는 양상철 작가를 비롯하여 이돈흥,정도준, 조수현, 정웅표, 여태명 작가등이다.
양작가는 현재 세계서예전북비엔날레조직위원과 제주특별자치도서예문인화총연합회장을 맡고 있으며 제주시 소재 양상철융합서예술창작실에서 창작 작업을 하고 있다.
 
 

송재춘 기자  newsajb@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재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