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4.8 수 00:39
상단여백
HOME 전국뉴스 서울
영등포구, 코로나 선제 대응…공공근로 100명 더 뽑는다참여자격 대폭 완화…코로나19 방역 및 환경정비, 시민 일자리 설계사 등 10개 사업
뉴스에이 천선우 | 승인 2020.02.20 11:53
[뉴스에이=천선우기자]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생계에 어려움을 겪는 주민을 위해 ‘2020년 상반기 공공근로사업’ 참여자 100명을 오는 26일까지 추가 모집한다.

공공근로사업은 실업자 또는 정기소득이 없는 일용 근로자 등 취업에 어려움을 겪는 이들의 생계를 보장하고자 공공 분야의 일자리를 제공하며 자립을 돕는 제도다.

구는 2020년 상반기 공공 근로 참여자 166명을 채용 완료했으나, 코로나19의 장기화로 경기 침체가 계속됨에 따라 주민 100명에게 일자리를 추가 제공함으로써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자 한다.

이번에 채용된 이들은 3월 16일부터 8월 30일까지 하루 6시간 주 5일 근무하게 되며, 65세 이상은 하루 3시간 일하게 된다. 모집 분야는 △코로나19 대응 방역 및 환경 정비 △반려견 쉼터 환경 정비 △원산지 표시 홍보 및 지도 △시민 일자리 설계사 △자원순환센터 운영 관리 △관내 빗물받이 준설 △예방접종 안내 도우미 등 총 10개 사업이다.

지원 자격은 현 상황의 특수성을 고려해 참여 배제 조건을 대폭 완화했다. 사업 개시일 기준 근로능력이 있는 만 18세 이상의 구민이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다.

특히,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업종(관광업, 도소매 서비스업)의 실직자 등에게 우선 선정의 기회를 제공한다. 단, 국민기초생활보장법상 생계급여 수급권자 및 실업급여 수급자는 신청할 수 없다.

구는 공공 근로 참여자에게 일자리 제공과 더불어 1:1 취업 상담으로 향후 적성에 맞는 직업을 찾을 수 있도록 돕고, 취업박람회 안내, 직업 훈련 및 취업 교육 프로그램 등을 통해 역량을 강화한다.

공공근로사업 참여 희망자는 신청서, 개인정보 수집․이용․제공 동의서, 구직등록필증 등의 서류와 신분증을 구비해 오는 29일까지 주소지 관할 동주민센터로 방문 신청하면 된다.

구는 자격 확인 후 선발 점수표 기준에 따라 최종 합격자를 선발하고, 오는 3월 13일에 합격자에게 개별 통지할 예정이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구 홈페이지(www.ydp.go.kr)에서 확인 가능하며, 일자리경제과(☎02-2670-4158) 또는 동주민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코로나19에 따른 경제 침체로 공공 일자리 추가 모집으로 취업의 기회를 확대하게 됐다”며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민생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뉴스에이 천선우  csw@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천선우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18길 5, 3층(잠실동)  |  대표전화 : 02-422-8412  |  팩스 : 02-422-8413  |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이용보  |  편집인 : 김승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용보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