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8.4 화 09:31
상단여백
HOME 전국뉴스 서울
재사용 아이스팩 그냥 버리지 마세요강동구 재사용 아이스팩, 전통시장에서 '불티'
뉴스에이 천선우 | 승인 2020.07.10 21:27
[뉴스에이 = 천선우 기자] “재사용 아이스팩이 도착하기도 전에 시장 상인 분들이 줄 서서 기다리고 있어요. 공급이 수요를 못 따라갈 정도로 불티나네요.”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시민단체, 전통시장과 협력해 추진하고 있는 ‘재사용 아이스팩’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구는 전통시장상인회, 환경오너시민모임과 ‘전통시장 아이스팩 재사용 업무협약’을 맺은 지 약 2주 만에, 재사용 아이스팩 8천여 개를 전통시장 상인들에게 전달했다. 환경 보호는 물론, 코로나19로 고통받는 소상공인들에게 보탬이 되고 있어 인기다. 가정마다 처치 곤란하던 아이스팩을 친환경적으로 다시 사용할 수 있다는 데 주민 만족도도 높다.

아이스팩 친환경 수거 체계가 전국으로 알려지면서, 벤치마킹도 끊이지 않는다. 서울, 경기, 부산 등 60개 이상의 지방자치단체에서 사례를 공유해 갔으며, 기업, 대학교 등에서도 각종 자료 요청이 이어지고 있다. 주민생활에 혁신을 불러온 친환경 정책으로 2019년 5월 서울시 창의시정 우수상 수상, 같은 해 12월 ‘대한민국 올해의 정책상’ 수상, 2020년 5월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주민생활 혁신사례 확산 지원사업’ 우수사례 선정 등 대외적으로도 호평받고 있다.

강동구는 2019년 3월 민·관·기업 3자 간 업무협약을 맺고 전국 최초로 아이스팩 재사용 수거 시스템을 구축한 데 이어, 올해는 ‘전통시장’과 함께 새로운 도전을 시작했다.

구에서 아이스팩 전용 수거함 18개를 관리하고 친환경 수거 시스템 전반을 지원하며, 환경오너시민모임은 아이스팩 수거·정리와 홍보 캠페인 등을, 전통시장상인회는 시장 상인들에게 재사용 아이스팩 수요를 파악해 전달하는 역할을 맡고 있다. 수거한 아이스팩은 재사용되기 전에 세척·살균 등 꼼꼼한 위생 처리를 거쳐 시장은 물론 식품기업, 식당, 슈퍼, 주민 등 필요한 곳에 무상으로 제공한다.

구는 지금까지 아이스팩 10만 7,000여 개가 수거돼 생활쓰레기 54톤의 감량 효과를 거둔 데 그치지 않고, 올바른 아이스팩 분리배출 방법 홍보와 주민의식 개선을 위해 힘쓸 계획이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아이스팩 재사용이라는 강동구의 혁신사례가 많은 공감을 얻으며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다. 자원 절약과 환경보호는 일상 속 작은 생활 실천에서 시작된다. 아름다운 지구를 미래세대에게 물려줄 수 있도록 일회용품과 플라스틱 줄이기 등 녹색생활 실천을 이끌어내는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에이 천선우  csw@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에이 천선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