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9.19 토 04:51
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
윤은혜가 집 정리하며 마음 편해진 사연10일 방영된 tvN ‘신박한 정리’ 윤은혜, 집 가득 채운 신발 정리하며 ‘비우니 편해졌다’고 전해
김정수 기자 | 승인 2020.08.14 05:55
[뉴스에이 = 김정수 기자] 배우 윤은혜가 옷장 두 개를 가득 채운 신발을 정리하며 “아등바등 붙들어온 것들을 내려놓은 기분”이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10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신박한 정리’에는 배우 윤은혜가 출연, 10년 지기 매니저, 친구와 함께 사는 감성 가득한 셰어하우스를 공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 날 윤은혜는 신발에 대한 특별한 감정을 전하며 눈길을 끌었다. 어린 시절의 기억으로 신발에 집착했다는 윤은혜는 “신발이 성공했다는 것을 누리는 유일한 방법이었다”며 “(신발을) 비우니 마음이 편해졌다. 내가 소중하다고 아등바등 붙들고 있었던 것들을 내려놓은 시간"이었다고 전했다.

윤은혜의 부츠를 비롯한 정리템은 오늘(8/13) 오후 1시 번개장터 내 ‘신박한 스토어’ 에서 만나볼 수 있었다. MC 박나래가 직접 신어보며 ‘욕망코기’ 본능을 드러내게 한 명품구두와 윤은혜의 취향이 담긴 악세사리 DIY 세트를 비롯해 총 10가지 아이템은 최단시간인 12초 부터 모두 1분 내외로 판매되었다. . 모두 재고가 단 하나뿐인 데다 선착순으로 판매되는 만큼 구매를 위해서는 정각에 맞추어 결제까지 신속하게 완료하는 것이 관건이라 판매 시간에 맞춰 많은 팬들이 몰리기도. 윤균상, 양동근 등 지금까지 출연한 의뢰인들의 정리템도 모두 1분 내외로 매진되며 ‘덕후의 힘’ 을 증명하기도 했다. 

‘신박한 정리’는 나만의 공간인 ‘집’을 정리하고 공간에 행복을 더하는 노하우를 함께 나누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정리를 의뢰한 스타와 세 MC가 함께 집이라는 공간, 그리고 소유한 물건들을 두고 필요와 욕구를 이야기하며 ‘비우는 삶’의 의미를 되짚어본다. 방송이 끝난 후에는 비운 물건을 취향 기반 중고거래 플랫폼 ‘번개장터’에서 구매할 수 있어 색다른 재미를 주고 있다. 

한편, 번개장터는 지난 7월부터 매주 신박한 정리에 출연한 스타의 신박한 정리템을 판매하고 수익금을 기부하는 번개장터만의 온라인 팝업 스토어 ‘신박한 스토어’를 운영하고 있다. 판매할 정리템은 매주 월요일 밤 12시에 스토어에 선공개되며, 매주 목요일 오후 1시에 선착순 판매가 진행된다.

김정수 기자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0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