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5.26 목 09:14
상단여백
HOME 뉴스종합 교육
서경대학교 실용음악학과, 온라인 스튜디오 콘서트전용공간인 ‘스콘’과 유튜브 채널 개설
박일순 기자 | 승인 2020.09.25 05:58

[뉴스에이 = 박일순 기자] 실용음악의 강자인 서경대학교 실용음악학과(학과장 장웅상)가 온라인 스튜디오 콘서트 전용공간인 ‘스콘’과 신규 유튜브 채널을 개설한다.

코로나 19의 재확산 및 장기화 여파로 대중음악 등 공연예술분야의 비즈니스가 언택트 방식으로 확산되고 있는 추세에 맞춰 비대면 공연 콘텐츠의 개발 및 확산을 위한 온라인 공연 개최와 함께 유튜브를 활용한 온라인 콘텐츠의 다각화를 시도한다는 취지에서다.

‘스콘’은 서경대 실용음악학과 재학생들이 선보이는 온라인 공연현장 실습과정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가 요구하는 맞춤형 전공역량 강화 프로그램이다. ‘스콘’을 통해 실용음악 전공교육의 패러다임을 경제・사회・환경의 조화를 추구하는 사회적 가치 추구의 문제해결 중심 교육으로의 전환을 모색하고 창의적 콘텐츠 생성의 전진기지 역할을 도모할 계획이다.

현재, 국내 최대규모의 뮤지션&레코딩스튜디오인 서경레코딩스튜디오 내 온라인 공연 콘서트 세트장 설치 등 인프라 구축과 함께 유튜브 채널 신규 개설에 대한 세부 논의를 이어가고 있으며 10월 중 오픈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정식 오픈에 앞서 온라인상에서 유저들과 소통하며 콘텐트에 대한 아이디어를 얻겠다는 계획도 가지고 있다. ‘스콘’에서는 다양한 장르의 콘서트와 함께 화상 인터뷰, 뮤지션 등 인플루언서 마케팅, 온라인 전시, 학교와 교육 프로그램의 짧은 영상 제작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스콘’ 개설 첫해에는 학생과 교수 60여 명이 참여해 총 10여 회 공연을 가질 계획이며 이듬해에는 20여 회 공연을 목표로 120명의 학생과 교수가 참여할 예정이다. ‘스콘’ 개설과 함께 유튜브 방송도 개시해 첫해에 1천 회, 2차 년도에 2천 회의 유료 구독자를 확보한다는 계획도 세워놓고 있다.

스콘 설립과 유튜브 개설을 총괄 기획, 준비하고 있는 장웅상 서경대 실용음악학과 학과장은 "스콘은 서경대 실용음악학과 학생들의 전공역량 강화 교육과정 및 콘텐츠 개발 프로그램으로, 대학혁신지원사업 가운데 하나인 혁신 전공역량 강화의 일환으로 마련된 것“이라며 ”특히 대중음악분야는 체험영역과 관련된 비교과 프로그램이 전공역량 성취도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이와 관련된 비교과 프로그램의 확대가 요구되고 있어 재학생들의 비교과 프로그램의 참여 및 효과를 높이기 위해 학생수요 맞춤형 비교과 프로그램으로 온라인 스튜디오 콘서트 전용공간인 ‘스콘’을 설립하게 되었다“고 온라인 스튜디오 콘서트 공연장 설치 배경을 설명했다.

장웅상 학과장은 이와 함께 ”오늘날 유튜브와 온라인 영상 콘텐츠는 전 세계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급변하는 네트워크 환경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열쇠로서 그 중요성을 인정받고 있다“면서 ”유튜브 채널을 통한 매월 1~2회 공유를 목표로 온라인 확산을 통한 유튜브 채널 브랜딩의 고도화도 계획하고 있으며 스콘의 온라인 확산은 서경대학교의 인지도 및 지명도 제고에도 긍정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장 교수는 또 ”지난 4월 18일 빅히트의 유튜브 공식 채널에서 진행한 ‘방에서 즐기는 방탄소년단 콘서트’가 조횟 수 5,000만 회를 넘겨 코로나 19에도 변치 않는 방탄소년단의 인기를 증명했으며, K팝 글로벌 성공 배경에는 유튜브를 활용한 온라인 콘텐츠 다각화 전략이 있다"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전세계적으로 비대면 비즈니스가 더욱 확대되고 있으며 엔터업계 비접촉 사업 개발 사례도 점점 늘어날 것으로 보여 서경대학교의 온라인 스튜디오 콘서트 전용공간인 ‘스콘’ 오픈과 유튜브 채널 개설에 대한 기대가 어느 때보다 크며 스콘 오픈을 통해 서경대학교 실용음악학과 학생들의 역량과 매력을 고스란히 보여줄 수 있는 콘텐트를 개발하고 스콘을 서경대학교의 온라인 비즈니스 무대로 키워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박일순 기자  newsa@newsa.co.kr

<저작권자 © 뉴스에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일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대표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금천구 시흥대로18길 9 (시흥동) 201호  |  대표전화 : 02-6083-0691   |   팩스 : 02-6406-0691    
이메일 : newsa@newsa.co.kr
등록번호 : 서울 아 01287  |  등록일 : 2008.05.09  |  발행인 : 정국희  |  편집인 : 이광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사라
뉴스에이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뉴스에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